경제

GM대우 대체할 ‘시보레’ 어떤 브랜드길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GM대우가 한국 시장에서 시보레 브랜드 도입을 검토함에 따라 시보레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시보레(Chevrolet)는 창립자인 ‘루이 시보레’(Louis Chevrolet)의 이름에서 유래한 브랜드다.

시보레의 역사는 1911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시보레는 GM(제너럴모터스)의 경영에서 물러난 윌리엄 듀런트(William Crapo Durant)와 카레이서로 이름을 떨친 루이 시보레(Louis Chevrolet)가 함께 설립한 자동차 제조업체다.

1912년 ‘시보레 클래식 식스(Chevrolet Classic Six)’를 시판하며 본격적인 자동차 제작업체로 자리 매김한 시보레는 창업자인 듀런트와 시보레의 불화가 깊어짐이 따라 끝내 결별했다.

결별 후 듀런트가 시보레의 경영을 맡았다. 이후 그는 GM의 사장에 취임해 시보레를 GM의 사업부로 합병했다.

반면 시보레를 떠났던 루이 시보레는 선박과 비행기 엔진을 설계하는 등 별도의 사업을 꾸렸으나 번번이 실패해 큰 빚을 졌다. 그는 생계를 위해 자신이 떠난 시보레 공장의 기술자로 근무하다 1941년 과로로 사망했다.

듀런트 역시 비참한 최후를 맡았다. 방만한 경영으로 회사에서 쫓겨난 듀런트는 1921년 ‘듀런트자동차’를 설립했으나 경영 악화로 실패하고 말았다.



1927년 시보레는 100만대 판매하며 포드를 제치고 미국의 대표적인 자동차 브랜드에 등극했다. 또 1920~1930년대 최초의 6기통 엔진을 선보이고 최초의 독립 서스펜션 개발하는 등 지속적인 발전을 거듭했다.

현재 시보레는 소형차에서 대형차까지 다양한 라인업을 갖춘 GM의 대표적인 자동차 브랜드로 성장했다.

서울신문 M&M 정치연 자동차전문기자 chiyeo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