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최연소 홀인원’ 5살 천재 골프 소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성인 골퍼들도 혀를 내두를 만한 놀라운 실력을 가진 천재 소녀골퍼가 탄생해 눈길을 모으고 있다.

영국에 사는 앨러너 갬블(5)은 최근 캠브리지 레이크에서 열린 골프경기에서, 호수를 사이에 두고 78.7m 너머의 홀에 정확하게 볼을 넣는데 성공했다.

키가 고작 1m밖에 되지 않은 이 소녀는 3년 전인 두 살 때부터 골프를 치기 시작했다.

다섯 살 많은 오빠 제이콥과 함께 골프를 시작했지만, 강한 집중력과 빠른 적응을 보이더니 결국 오빠를 앞지르게 되었다.


특히 이번 홀인원은 전 세계 골퍼들의 꿈이자, 현재 2005년 최연소(8세)에 홀인원에 성공한 미국 여성 골퍼의 기록을 깬 것이어서 큰 의미를 가진다.

갬블의 엄마는 “본인 뿐 아니라 가족들도 믿기 힘들 정도로 좋은 성적을 냈다.”면서 “자라면서 더욱 좋은 결과를 낼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홀인원의 짜릿한 성공을 맛본 갬블은 “많은 사람들의 축하를 받으니 매우 기쁘다.”면서 “앞으로도 쭉 골프를 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