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등록금 대려 ‘입던 속옷’ 판매 여대생 덜미

입력: 2010.12.31 00:00 ㅣ 수정 2011.01.01 15:28



자신이 입던 속옷을 인터넷으로 팔다던 싱가포르의 한 여대생이 경찰에 덜미가 잡혔다. 올해 19세인 이 여성은 “대학 등록금을 마련하려고 했다.”는 어이없는 변명을 늘어놓아 주위를 더욱 놀라게 했다.

말레이시아 신문 신추일(星洲日)에 따르면 펠리시아(Felicia)라고 알려진 이 여대생은 자신이 입던 속옷을 인터넷에서 한 벌 당 45싱가포르 달러(4만원)에 남성들에게 팔아온 것으로 드러났다.

그녀는 “최소 12시간 동안 직접 입은 속옷만 판다.”는 ‘친절한’ 설명을 덧붙여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서 속옷을 팔기 시작했다.

문의가 200건 넘게 쇄도하는 등 반응이 뜨거워지자 이 여성은 아예 인터넷 경매 사이트에 입던 속옷을 물품 등록해 사업을 확장했으며 단골 고객에게는 속옷을 착용하는 장면이 담긴 비디오테이프를 덤으로 주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배송된 상품이 마음에 들어 하지 않는 남성에게는 환불이나 교환을 해주고 팬티 두 개를 살 경우 하나를 보너스로 넣어주는 등 나름의 마케팅을 한 것으로 알려져 더욱 충격을 줬다.

이 여성은 “아는 사람이 있을까봐 걱정돼 인터넷으로 속옷을 팔기 시작했다.”면서 “돈을 벌어서 비싼 대학 등록금을 마련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