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탈모 미녀’ 사상 첫 ‘미스 아메리카’ 출전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상 첫 머리카락 없는 미스아메리카가 탄생할까.

7세부터 시작된 심각한 탈모로 머리카락이 거의 다 빠진 미국의 20대 여성이 오는 15일(현지시간)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미스아메리카 결선에 출전할 예정으로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미스 델라웨어 주로 뽑힌 카일라 마텔(22). 시원시원한 이목구비에 아름다운 몸매까지 갖춘 그녀는 자신의 유일한 신체적 약점인 탈모를 가졌다. 희귀질병인 자가면역질환으로 원형탈모증이 생기면서 머리카락을 거의 잃은 것.

마텔은 미스아메리카 대회의 예선인 미스 델라웨어 주 선발대회에서 3번이나 가발을 쓰지 않고 출전했다. 하지만 계속 대회에서 탈락했고 가장 자연스러운 가발을 쓰고 4번째로 출전해서야 결선에 진출할 수 있었다.

3세부터 미스아메리카를 꿈꿨다는 마텔에게 이번 대회는 더 없이 중요하다. 마텔은 결선에서 민머리를 드러내려고 했으나 협회 측의 조언으로 가발을 쓰고 무대에 오르기로 했다.


그녀는 “가발을 쓰지 않은 나를 보고 많은 사람들이 ‘징그럽다.’ 혹은 ‘항암치료 중일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문을 연 뒤 “탈모는 전 세계 인구의 20%이상이 고민하는 문제다. 탈모에 대한 편견을 이겨내고 미국의 가장 아름다운 여성으로 거듭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숨기지 않은 나의 자연스러운 아름다움으로 평가받고 싶다.”면서 “내 인생에서 가장 소중한 이 기회를 절대 놓치지 않을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