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홈리스에서 뷰티퀸까지’…현대판 신데렐라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홈리스에서 미인대회 우승까지’ 현대판 신데렐라가 된 한 뷰티퀸의 사연이 공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23일 미국 지역방송 나인뉴스에는 지난달 열린 미스 콜로라도 선발대회에서 우승한 블레어 그리피스(23)의 기구한 사연이 공개됐다.


그리피스는 불과 몇 달 전까지 만해도 홈리스였고 일용직에서도 해고될 위기에 처해 있었다. 그녀는 어릴 때 아버지를 여의고 어머니마저 심장병으로 쓰러지면서 가정 형편이 어려워 집을 잃고 친구 집에 신세를 지고 있었다.

그리피스의 불행은 9년 전인 15세 때 부친이 암으로 사망하면서 시작됐다. 그녀는 “아버지가 돌아가신 것에 대해 슬퍼하면서 시간을 보낼 수는 없었다.”며 “아버지는 내가 미인대회에서 우승하는 모습을 보고 싶어했었다.”고 회상했다.

그리피스는 아버지의 소망이자 자신의 소원인 뷰티퀸을 위해 청소년 미인대회에 출전했고 네 번째 도전 만에 2006년 미스 틴 콜로라도에 뽑혔다.

그리피스는 학업에도 열중했다. 그녀는 콜로라도의 한 예술대학에서 패션 관련학을 전공했고 우수한 성적으로 졸업했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 2009년에 모친마저 심장마비로 쓰러졌다. 어머니가 큰 수술을 받게 되면서 집안 형편이 극도로 어려워 졌고, 집까지 팔아야만 했다.

그리피스는 “난 살아가면서 어떤 일이 일어나도 하소연할 곳이 없었다.” 면서 “나와 같은 상황에 처해있는 많은 사람이 내 얘기에 힘을 얻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한편 그리피스의 다음 목표는 오는 6월 19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미스 아메리카의 타이틀이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