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UFO

美 유명 UFO 미스터리, 32년 만에 풀려…진실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확인비행물체(UFO)나 외계인 추종자들에게는 불행한 소식일지도 모르겠다. 유명 미스터리로 알려진 ‘스틸러스 UFO 미스터리’가 자그마치 32년 만에 풀렸다고 전해져 관심을 끈다.

‘스틸러스 UFO 미스터리’는 지난 1979년 10월 28일, 미국 피츠버그 쓰리리버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미식축구리그(NFL) 프로팀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댈러스 카우보이스의 시합 도중 UFO가 포착돼 화제를 모았던 사건으로 지난 32년간 베일에 싸여 있었다.

당시 시합을 중계한 한 아나운서는 “저기 있는 것은”이라면서 “저게 뭐죠?”라고 말해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많은 사람이 그 물체를 UFO라고 추​정 ​했지만, 현지 두 남성은 “UFO가 아니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16일(현지시간) 피츠버그 지역방송 WTAE가 보도했다.

듀케인대학의 기록보관학자인 토마스 화이트는 32년 전 TV 영상을 시청한 뒤 “그 물체는 바람에 움직이는 연”이라면서 “예전에 비슷한 영상을 본 적 있으며, 당시 유행했던 연과 형태와 움직이는 모양도 비슷하다.”고 말했다.



이에 브릿지빌의 주민인 스콧 웨슬리는 “그 물체는 UFO처럼 보이게 한 연”이라면서 “삼촌인 케네스 샘스가 설계한 것”이라고 털어놨다.

그의 충격적인 주장을 따르면 당시 UFO로 알려진 그 연은 반짝반짝 빛이 나는데 ‘마일라’라는 상표의 테이프로 만들었기 때문이다. 아울러 UFO 연을 만든 장본인은 줄곧 영국에서 살았으며 지난 2003년 고인이 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그는 “영국 (버킹엄) 궁전 앞에서 교통사고를 당해 후유증으로 사망했다.”면서 “삼촌은 UFO 연 때문에 많은 고민을 안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사진=유튜브 캡처

서울신문 나우뉴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