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죽어도 좋아” 뉴욕 주 ‘할머니 부부’ 탄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뉴욕 주가 합법적 동성결혼을 허용한 첫날 동성부부 수백 쌍이 결혼식이 열린 가운데 23년 동안 부부처럼 함께 지내온 70대와 80대 여성의 웨딩마치가 전 세계인들의 이목을 집중 시켰다.

지난 24일 오전 8시 45분(현지시간) 뉴욕 시청 이스트 채플에는 이른 시간부터 30명 넘는 인파가 몰려들었다. 백발의 할머니 1명이 다른 할머니의 휠체어를 밀면서 채플 안으로 들어서자 기다렸던 하객들은 아낌없는 박수와 함성으로 할머니들을 축하했다.

푸른색 셔츠를 깔끔하게 차려입은 할머니들은 뉴욕 주가 합법적 동성결혼을 허용한 첫날 탄생한 최고령 동성부부였다. 각각 60대와 50대에 만나 맨해튼에서 23년을 함께 산 연인 필리스 시젤(77)과 코니 코펠로브(85). 노환으로 거동이 불편한 코펠로브 할머니가 휠체어 신세를 졌지만 두 사람은 잡은 손을 놓진 않았다.

할머니들은 뉴욕 주로부터 결혼증명서를 받고 비로소 합법적 부부가 되자 서로의 볼에 입을 맞추며 자축했다. 시젤은 “비로서 오랜 꿈이 이뤄졌다.” 눈물이 그렁그렁한 얼굴로 두 손을 번쩍 들어 기뻐했다.


이날 이들의 결혼을 축하하려고 온 다른 동성커플들 역시 감격해 눈물을 흘렸으며 혼인증명서를 발급받은 직후 인근 교회에서 결혼식을 올렸다고 현지 언론매체들이 전했다.

시젤은 “제대로 숨을 쉴 수 없을 만큼 기쁘고 벅차다.”면서 “우리가 마침내 합법적인 부부가 됐다는 사실에 울컥했고 여전히 이 사실을 믿을 수 없다.”고 기쁨을 숨기지 않았다.

한편 뉴욕주 의회는 지난달 24일 동성애자 결혼을 합법화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미국에서 동성 결혼을 허용하는 곳은 뉴욕주 외에 매사추세츠, 코네티컷, 버몬트, 뉴햄프셔, 아이오와 등 5개 주와 워싱턴 D.C. 등이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