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메간 폭스, 마릴린 먼로 문신 지우기 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예인들 사이에서 문신은 그리 특이한 취향은 아니지만 메간 폭스(25)가 새긴 전설적인 여배우 마릴린 먼로의 문신은 그간 많은 화제를 뿌렸다.

보통의 문신을 한 배우들과는 달리 메간 폭스는 오른팔에 큼지막하게 먼로의 얼굴을 새겨넣었기 때문. 국내 방한 시에도 이 먼로 문신은 큰 화제가 됐으며 폭스의 몸에는 총 9개의 문신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런 메간 폭스가 최근 레이저 시술을 통해 이 먼로 문신을 지우는 작업을 하고 있다.

폭스는 최근 한 해외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먼로 문신을 지우고 있다.” 며 “왜냐하면 먼로가 부정적인 캐릭터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먼로가 과거 세계적인 섹시 심벌로 인기를 얻었으나 결혼실패 등 불운을 겪다 1962년 수면제 과다복용으로 자살했기 때문.



해외언론들은 이에 대해 “트랜스포머 시리즈에서 퇴출되며 위기에 놓인 폭스가 인기절정의 순간에서 사라진 먼로를 떠올리는 것 같다.”는 평가다.

한편 메간 폭스는 ‘트랜스포머’ 시리즈의 마이클 베이 감독을 히틀러라고 비난한 이유로 배역에서 퇴출됐으며 유명 브랜드 엠포리오 알마니의 모델에서도 하차했다

사진=멀티비츠

서울신문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