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男보디빌더, 성전환 수술후 女보디빌딩 대회 출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직 남성 보디빌더가 성전환 수술 후 여성 보디빌딩 대회에 출전해 화제가 되고 있다.

미국 샌디에이고에 사는 크리스티나 폭스 브루스(42)는 지난주에 열린 여성 보디빌딩 주(州)대회에 출전했다.

놀라운 사실은 브루스의 과거. 남성이었던 그녀는 무려 18년 전 부터 보디빌더로서 각종 남성 대회에 출전해 왔다.

그러나 브루스는 자신의 성정체성을 깨닫고 2008년 부터 호르몬 주사를 맞아왔고 2009년 수술을 통해 완전한 여자가 됐다.

브루스는 자신이 원하던 여성으로 변신 후 다시 몸만들기에 들어갔다. 몸무게도 104kg에서 86kg으로 감량하며 근육 만들기에 힘썼다.


브루스는 “비키니를 입고 남자처럼 걷지않게 노력하고 있다.” 며 “여성 호르몬 때문에 몸만드는 것이 남자일때 보다 훨씬 힘들다.”고 밝혔다. 

또 “주최측도 나의 이야기를 들고 기꺼이 여성으로서 대회에 참가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고 덧붙였다.

이에대해 주최측은 “브루스가 다른 여성 경쟁자들에 비해 어떠한 이점도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신문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