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뇌졸중 앓다가 깨보니 ‘동성애자’ 됐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원문 및 사진 보러가기

하루아침에 성정체성이 뒤바뀌는 일이 가능할까. 평범한 성정체성을 가졌던 영국남성이 뇌졸중을 앓은 뒤 갑자기 동성애자가 됐다고 주장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웨일스 주에 사는 전직 럭비선수 크리스 버치(26)가 운동을 하는 도중 뇌졸중으로 쓰러져 한동안 의식을 차리지 못했고, 며칠 만에 의식이 돌아왔을 때 삶은 이전과는 달라져 있었다고 밝혔다.

버치는 “이상하게 들리겠지만 눈을 떴을 때 뭔가 이상한 느낌이었다. 단 한 번도 남자를 이성으로 느낀 적이 없었는데 의식이 돌아온 뒤에는 여자에 전혀 관심이 없어졌고 반대로 동성에 감정을 느끼게 됐다.”고 전했다.

버치와 지인에 따르면 쓰러지기 전 그는 전형적인 남성이었다. 여자 친구를 만나 데이트를 했으며 동성친구들과 몰려다니며 술을 마시는 걸 좋아했다. 럭비와 같은 격렬한 운동이 유일한 취미였다. 하지만 의식이 돌아왔을 때 버치는 180도 달라져 있었다.

그는 약혼이 예정됐던 여자 친구에 결별을 통보했으며, 더 이상 스포츠도 즐기지 않았다. 직장도 버리고 나와서 미용기술을 배웠다. 평소 짧고 단정한 스타일만 고수했던 버치는 머리카락을 화려한 색깔로 물들이고, 매력적인 남성과 데이트도 즐겼다.

현재 그는 연인 잭 파웰(19)과 함께 살고 있다. 뇌졸중을 앓기 전에는 상상할 수 없는 삶으로 변해 있는 것. 그러나 버치는 이런 변화에 후회는 없다고 말했다. 그는 “난 예전의 내가 아니다. 지금 삶에 만족하며 행복하다.”고 밝혔다.

2년 전 이와 비슷한 사례가 우스터 주에 있는 알렌 브라운이란 남성에게도 일어났다. 전혀 미술에 소질을 보이지 않았던 브라운은 뇌졸중으로 쓰러졌다가 일어난 뒤 갑자기 미술에 대한 재능을 보이며, 세밀한 정물화도 수준급으로 그려낸 것.

영국 뇌졸중 학회의 조 코너 대변인은 “뇌졸중 회복 과정에서 뇌가 새로운 신경계를 만들어 낼 수 있다.”면서 “이러한 이유로 언어나 억양이나 심지어 성정체성 등 자신이 미처 알지 못했던 부분이 발달하거나 변할 수 있다.”는 설명을 내놨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