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고백 거절하자 미소녀 얼굴에 불을…중국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24일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 올라온 “내 딸을 살려주세요”라는 제목의 사연이 네티즌들의 관심을 사로잡고 있다.

웨이보 글에 따르면, 사연을 올린 리(李)의 딸 저우옌(18)양은 지난 해 9월 17일 오후 6시경 평생 지울 수 없는 끔찍한 사고를 당했다.

저우양과 같은 학교에 다니던 동갑내기 남학생이 자신의 마음을 받아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저우양에게 해코지를 한 것.

당시 이 남학생은 저우양의 얼굴을 향해 라이터 기름과 불을 던졌고, 이 사고로 저우양의 얼굴과 목, 가슴 등에 심각한 화상을 입었다. 뿐만 아니라 귀 한쪽은 화상이 심각해 잘라내야 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사고가 발생한 뒤 가해자 남학생의 부모는 수술비와 입원비 일부를 지불하며 합의를 요구해왔다. 가해자 측은 “아들이 아직 어리고 자신의 잘못을 깨달은 뒤 자수했으니 합의해달라.”고 했지만 저우양의 가족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그러자 가해자 가족은 안면을 바꿔 치료비 일체 지급을 중단했고, 그 탓에 저우양의 가족은 병원비로 엄청난 빚을 져야 했다.

리씨는 웨이보에 올린 글에서 “누구보다도 착하고 예뻤던 딸의 망가진 얼굴을 볼 때마다 가슴이 미어진다.”면서 “가해자는 반드시 이 책임을 지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허페이시 경찰 관계자는 “당시 사건은 이미 조사가 모두 끝난 상태이며, 가해자 남학생은 허페이 모처의 청소년교도소에 수감된 상태”라고 전했다.

사진=사고를 당한 저우옌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