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UFO

英 명문대 ‘외계인 강좌’ 개설…공짜로 들어볼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외계인 학과 등장

전 세계 명문대학들이 모여 만든 무료 온라인 강좌 프로그램 ‘코세라’(Coursera)에 ‘외계인 강좌’가 포함됐다.

‘코세라’는 미국 스탠퍼드, 프린스턴, 펜실베이니아 등 유수 대학들이 제휴를 맺고 실리콘벨리 벤처 기업으로부터 1600만 달러를 지원받아 설립한 것으로, 지난봄부터 전 세계 학생들을 대상으로 온라인 강좌 및 포럼 동영상 강의를 제공하고 있다.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영국 에딘버러대학은 지난 17일 ‘코세라’와 제휴협약을 맺고 이 대학 우주생물학과 교수이자 우주생물학회 유럽지부 대표인 찰스 콕켈 교수가 이끄는 ‘외계인 학과’(Aliens Course) 강의를 제공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학과에서는 외계 생명체의 흔적을 어디서 찾을 수 있는지, 우리 사회는 외계인들과 어떻게 접촉할 수 있으며 어떤 태도를 취해야 하는지, 누가 지구를 대표해 외계인을 만날 것인지 등을 연구하고 토론한다. 외계 생명체 탐사연구와 더불어 지구 생명의 시초와 우주생물학의 기본지식 역시 이 강의를 통해 배울 수 있다.



찰스 콕켈 교수는 “이 학과는 기본적으로 우주생물학을 소개하는 과정이다. 우주생물학에서 외계생명체의 존재에 대한 의문은 매우 중요한 부분”이라면서 “우주와 외계 생명체에 관심이 있는 전 세계 수 천 명의 학생들이 무료로 이 강의를 들을 수 있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티모시 오셰아 에딘버러대학 총장은 “폭넓은 고등교육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우리 대학의 핵심 과제”라면서 “고등 교육의 새로운 지평을 열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외계인 학과’ 외에도 컴퓨터과학, 공학, 수학 과정을 중심으로 형성된 ‘코세라’에는 미국과 영국 뿐 아니라 캐나다와 스위스 유명 대학 등이 합류해 규모를 확장했다.

현재까지 42개국 68만 명의 학생이 이 프로그램에 등록했으며, 올 가을부터는 인문학과 사회과학 분야의 온라인 강의도 추가될 것으로 알려져 시간과 거리에 구애받지 않고 누구나 고등학문을 연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