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UFO

UFO헌터가 찍은 ‘강남 UFO’ 미공개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강남 UFO 미공개 영상
한국UFO조사분석센터 제공

국내 유일의 UFO헌터 허준씨가 4년 전 강남 일대에서 우연히 포착한 미확인비행물체(UFO) 영상을 전격 공개했다.

▶강남 UFO 미공개 영상 보러가기

16일 한국UFO조사분석센터(이하 센터)에 따르면 지난 2007년 10월 6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상공에 대거 출현한 UFO 무리의 일부 촬영 동영상이 UFO헌터 허준씨에 의해 포착됐다.

해당 영상은 당시 허씨가 촬영 직후 영상파일로 변환해 소지해 온 것으로, 뒤늦게 센터에 의뢰해 최근 공개하게 됐다. 이는 허씨가 촬영한 UFO 원본 테이프를 실수로 덮어쓰기 해 원본 영상을 지워 그간 분석의뢰를 하지 못한 채 미뤄왔던 것.



허씨는 당시 상황에 대해 “청담동 쪽에 촬영 업무가 있어 급히 출장 가던 중 갑자기 한강 쪽 상공에 나타난 흰 광원 하나를 목격했다.”고 센터 측에 전했다.

그는 처음에 풍선으로 생각해 약 10~20초간 육안 관찰을 하던 중 주위로 20~30여 개의 발광체가 갑자기 늘어난 것을 확인, 약 1분 이상 대기 관측한 뒤 풍선이 아니라는 확신이 들어 촬영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여러 개의 광원은 항공기 속도 2~3배 빠르기로 영동대교 사거리 방향 상공으로 날아갔으며, 허씨는 그중 가장 밝은 물체를 포착해 추적 촬영했다.

센터의 서종한 소장은 녹화된 영상파일을 확인한 결과 “촬영을 시작한 시점으로부터 약 1분간 물체의 초점을 맞추질 못해 대상이 흐릿했으나 초점이 맞은 이후 물체는 두 개로 분열하는 듯 나누어져 간격을 두고 따로 비행하는 모습이 줄곧 관찰되면서 추적촬영됐다.”고 설명했다.

또 서소장은 “목격 촬영자의 증언대로라면 물체는 항공기보다도 빠른 속도로 날아가는 방향성과 지향성을 보이는 의도를 가진 비행물체로 풍선 다발일 가능성은 없다.”고 전했다.

한편 허준씨는 지난 2005년 이후 16차례 걸쳐 의도적으로 UFO 대기촬영을 성공한 바 있다.

사진·영상=한국UFO조사분석센터 제공

윤태희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