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지구와 가장 비슷한 태양 도는 ‘슈퍼 지구’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태양계 밖에서 지구와 가장 비슷한 크기의 행성이 발견돼 가장 유력한 ‘슈퍼지구’(생명체가 존재할 가능성이 있는 지구보다 큰 지구형 행성) 후보로 떠올랐다. 

지난 8일(현지시간)미국 SETI 연구소는 케플러 망원경으로 관찰한 새로운 행성 후보 461개를 공개하고 이중 한 행성이 태양계 밖에서 관찰된 것 중 가장 작다고 밝혔다.

’KOI 172.02’로 임시 명명된 이 행성 후보는 지구 크기의 1.5배로 우리의 태양같은 별을 242일 만에 돈다. 또한 이 행성 후보는 별(태양)과의 거리가 지구와 태양과의 거리에 3/4 정도로 여러모로 지구와 유사해 가장 생명체가 살기에 적합한 조건으로 추측된다.



천체물리학자인 마리오 리비오는 스페이스닷컴과의 인터뷰에서 “이 행성 후보는 역대 발견된 것 중 생명체가 살기에 가장 적합한 조건을 가졌다.” 면서 “지구처럼 바위와 물이 있는지는 알 수 없으나 똑똑한 돌고래가 살지도 모를 일”이라고 재치있게 설명했다.

SETI 크리스토퍼 버크 박사는 “지구처럼 태양을 도는 첫번째 슈퍼지구의 발견”이라며 “점점 더 생명체가 살기에 적합한 조건의 행성이 발견돼 흥분된다.” 고 의미를 부여했다.

한편 이 행성 후보의 정확한 위치와 지구까지의 거리는 공식적으로 발표되지 않았다.

사진=그래픽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