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6.6kg 자이언트 베이비 탄생…맞는 기저귀가 없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미에서 자이언트 베이비가 태어났다.

멕시코의 국경도시 후아레스에 사는 37세 여성이 제왕절개로 몸무게 6.6kg 아기를 출산했다고 현지 언론이 최근 보도했다.

아기는 덩치에 맞게 키도 훨칠(?)했다. 키는 62cm였다. 임신 39주 만에 태어난 아기는 5번째 자식이다. 아기의 형제 4명도 모두 3-5kg 사이의 우량아로 태어났다.

4명 중 특별히 몸무게가 많이 나간 경우는 없어 아기가 약간 뚱뚱한 것 같다는 말을 들었을 때도 엄마는 큰 걱정을 하지 않았다.

아기 엄마는 ”출산 전부터 아기가 크다는 얘기는 들었지만 이 정도로 큰 아기인 줄은 몰랐다”며 “의사들도 모두 깜짝 놀라더라”고 말했다.실제로 의사들도 아기의 몸무게와 키는 예상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마리아의 한 가족은 “출산 전 의사들이 귀띔한 아기의 몸무게는 약 4kg 정도였다”며 “제왕절개를 받기로 한 것도 아기가 가로로 있기 때문이었지 큰 덩치 때문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자이언트 베이비의 탄생에 아기의 집엔 간만에 웃음이 넘치고 있다.

실업자인 아버지 세사르 에르난데스는 “멕시코에서 가장 큰 아기가 우리 가정에서 나왔다니 기쁘다”며 “매우 행복하고 만족한다.”고 말했다.

그는 “직장이 없어 가정현편이 어렵다”며 “자이언트 베이비의 탄생을 축하하는 뜻으로 누구든 도움을 준다면 돈이든 물건이든 기쁘고 감사한 마음으로 받겠다”고 말했다.

부부는 아기를 위해 준비한 옷과 기저귀가 작아 사이즈를 교환하느라 벌써부터 애를 먹고 있다.

사진=엑셀시오르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