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독일 축구 청소년 대표 출신, 시리아 내전 도중 사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때 독일 축구의 유망주로 떠올랐던 부락 카란이 지난 달 시리아 내전 중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독일 ‘빌트’와 ‘슈피켈’ 등 언론은 “카란이 지난 달 11일 시리아에서 폭격으로 숨을 거뒀다”고 전했다.

사미 케디라(레알 마드리드)와 케빈 프린스 보아텡, 데니스 아오고(이상 샬케) 등과 함께 독일 U-17 청소년 대표팀에서도 활약했던 카란은 2008년까지 분데스리가 알레마니아 아헨 소속 선수로 뛰기도 했다.



하지만 이후 축구 선수 경력을 마감한 카란은 지난 2011년 발발해 현재까지 이어져 오고 있는 시리아 내전에 참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소총을 들고 있는 모습이 유투브에 공개되기도 했고 결국 내전으로 인한 폭격으로 사망했다.

이에 대해 카란의 동생인 무스타파 카란은 ‘빌트’와의 인터뷰에서 “우리 형에게 돈이나 경력은 중요하지 않았다”면서 “아내와 두 아이를 데리고 지난 3월 시리아에 구원 물자를 배급하기 위해 떠났다. 무장은 했지만 자신을 보호하기 위한 수단이었고 싸우는 것을 원하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한편 카란과 함께 뛴 경험이 있는 케빈 프린스 보아텡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부락! 함께 했던 시간을 잊지 않을게. 넌 진정한 친구였어. 무슨 일이 있었는지는 모르겠지만 그런 건 상관 없어. 편안하게 하늘로 가”라는 글을 남기고 청년 시절 가장 친한 친구의 죽음을 애도했다.

사진 : 알레마니아 아헨, 유투브

김동혁 스포츠 통신원 hhms786@nate.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