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SNS 올린 글만 봐도 사이코패스 구분 가능<스웨덴 연구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페이스북과 같은 SNS에 올린 글만 보고도 그 사람이 사이코패스인지 아니면 나르시스트로 불리는 자기애가 강한 사람인지 등을 구분하는 방법을 개발했다고 스웨덴의 심리학자들이 밝혔다.

스웨덴 일간 더 로컬 등 외신에 따르면 스웨덴 룬드대학과 살그렌스카아카데미의 공동 연구팀이 300여 명의 미국인을 대상으로 위와 같은 구분법을 고안했다.

연구를 이끈 스베르케르 시크스트롬 룬드대 심리학 교수는 “우린 사람들의 페이스북 상태 업데이트를 검토하고 그 게시글과 그들의 성격 특성 사이의 관계를 분석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우선 페이스북 사용자들이 외향적인지 자애적인지 혹은 정신병적인지, 신경증이 있는지 등 여러 성격 특성을 알 수 있는 테스트를 고안했고 설문 조사를 시행했다.



그후 테스트를 받은 대상자들은 자신의 페이스북 상태 업데이트의 게시글을 연구팀에 제출했다. 시크스트롬 교수는 그 자료를 단어의 중요성을 측정하기 위해 자신이 개발한 알고리즘으로 분석했다.

이를 통해 연구팀은 사람들이 페이스북에 올린 ‘상태 표시’가 그들 자신의 성격에 관한 단서를 제공하게 되는 것을 알아냈다.

연구에 참여한 다닐로 가르시아 살그렌스카아카데미 연구원은 “페이스북에 올린 ‘상태’ 분석만으로도, 페북 사용자들에게 성격검사를 실시 한 것과 같은 효과를 낼 수 있다”면서 “즉 이들이 사이코패스적인지 아니면 나르시스적인지 보여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가르시아 연구원은 “사이코패스적(정신병질적)인 인격을 지닌 사람들은 매춘부, 참수, 외설, 도살과 같은 부정적이거나 이상한 표현을 자주 사용했다”고 덧붙였다.

스크스트롬 교수 역시 “우린 사이코패틱(정신병질적)하거나 나르시스틱(자기애적)이며, 마키아벨리주의적(권모술수적)인 ‘어두운’ 성격 특성을 드러낼 수 있는 것을 보고 놀랐다”고 덧붙였다.

연구팀은 흔히 ‘빅 5’로 불리는 개방성과 성실성, 외향성, 친화성, 정서불안정성과 같은 5가지 성격 요인은 아니지만 자신들의 구분법으로 이런 어두운 측면을 예측할 수 있는 것이 흥미로운 결과였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과학저널인 ‘성격과 개인적 차이’(Personality and Individual Differences)에 게재됐다.

사진=자료사진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