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자위행위하며 경찰 15명과 싸운 엽기男, 결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자료사진=포토리아(해당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자료사진=포토리아(해당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경찰 15명과 대치하면서도 자위행위를 멈추지 않은 30대 엽기남의 사연이 온라인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영국 인디펜던트지 온라인 판 30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해당 소동의 주인공은 미국 오리건에 거주 중인 앤드류 프레이(37)다.

지난 22일 새벽 1시경 프레이는 동네 인근 술집에 들어가 중앙에 자리를 잡고 앉았다. 바텐더는 그가 평범한 손님인줄 알고 크게 신경 쓰지 않았지만 곧 놀라운 광경을 목격하게 됐다. 가게 중앙에서 프레이가 바지를 벗고 자위행위를 하기 시작한 것.



바텐더는 프레이를 말려보려 했지만 강한 완력에 부딪혀 실패했고 경찰에 연락해 사태를 수습하기로 마음먹었다. 곧 경찰 1명이 가게에 도착했고 그는 테이저건(taser gun·전기충격기)을 쏴 프레이를 진정시키려 했다. 그런데 경찰이 아무리 전기충격을 가해도 프레이는 쓰러지지 않았고 곧 3~4명의 추가 인력이 동원됐지만 소동은 가라앉지 않았다.

오히려 프레이는 술집 화장실로 장소를 이동하면서 계속 자위행위를 했고 경찰들은 속수무책으로 사태를 관망할 수밖에 없었다. 결국 모두 15명의 경찰이 동원돼 전기충격과 근접격투 등을 벌인 후에야 프레이를 잡을 수 있었다.

병원으로 후송된 프레이는 경찰 조사에서 “소동 당시 메스암페타민(Methamphetamine·중추신경 흥분제로 다른 말은 ‘필로폰’)을 복용한 상태였다”고 자백했다. 또한 “당시 상황이 잘 기억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한편 프레이는 현재 공공장소 음란행위 혐의로 기소된 상태다.

자료사진=(첫번째)포토리아(해당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두번째 사진) Marion County Sheriff’s office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