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UFO

화성에 에일리언이? 큐리오시티 ‘미확인 물체’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화성 탐사로봇 큐리오시티(Curiosity)가 보내온 사진 중 한 장에서 UFO로 추정되는 물체가 발견돼 사실여부 논란이 일고 있다.

해당 사진은 큐리오시티가 찍어 지구로 전송한 화성 표면 모습 중 하나로 최근 NASA가 공개한 것이다.



울퉁불퉁한 화성 표면은 기존 사진과 크게 다르지 않지만 오른쪽 상단에 희미하게 표시된 원추형 하얀색 물체가 시선을 집중시킨다. 기존 화성 상공에는 나타나지 않았던 괴물체이기에 이를 두고 ‘UFO’, ‘에일리언’ 등 다양한 주장들이 나오고 있다.

UFO 전문 유명 블로그인 ‘UFOSightingsDaily’ 등 일부 음모론 웹사이트들은 해당 물체가 ‘외계 미확인비행물체’일 가능성이 높다고 보며 “뒷부분이 긴 이유는 이것이 추진체이기 때문”이라는 나름의 가설을 제기하고 있다.

그러나 반론도 만만치 않다. 한 과학 전문 블로거는 “이는 화성 대기를 통과하는 유성 중 하나가 우연히 포착된 것”이라는 주장을 제기하고 있다.

한편 지난 2012년 8월 화성에 착륙한 큐리오시티는 1년(지구기준 687일) 넘게 탐사활동을 수행하며 행성 토양과 기타 생명 흔적에 대한 데이터를 지구로 보내오고 있다. 이달 초 화성 정찰위성 MRO에 열심히 임무수행 중인 큐리오시티의 모습이 포착돼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사진=NASA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