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실물크기로 월드컵 관람…17억짜리 세계최대 TV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4 브라질 월드컵 개막을 불과 이틀 앞둔 현시점에서 가슴이 두근두근 거리는 축구팬들이 많을 것이다. 가장 좋은 월드컵 관람방식은 선수들의 현란한 슛 동작을 눈앞에서 관람할 수 있도록 직접 브라질 현지로 가는 것이지만 직장, 학교, 비용 등의 문제로 이를 직접 실행에 옮기기는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그런데 굳이 브라질까지 가지 않고도 실제 경기장 관람석에 있는 것 같은 현실감을 주는 기기가 있다면 어떨까?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브라질 축구경기장을 통째로 집 거실로 옮겨온 것 같은 모습의 총 길이 9m에 달하는 세계 최대 크기 TV인 ‘제우스’를 10일(현지시간) 소개했다.

제우스의 외형은 세계최대라는 말에 걸맞게 위압적이다. 무려 370인치(약 9.4m)에 달하는 거대 사이즈는 보는 이들을 압도하는데 제우스 등장 전까지 세계최대 크기였던 파나소닉 152인치 TV의 2배가 넘는다.

제우스는 크기뿐 아니라 성능도 압도적이다. 650억 칼라색상에 4K UHD 해상도(4K Ultra High Definition)를 자랑하며 인체 동작 인식 센서가 장착돼있어 ‘윙크’만으로 보고 싶은 채널을 선택할 수 있다. 또한 1화면에 20개 채널을 동시에 틀수도 있으며 세계에서 유일하게 실내조명감도에 자동으로 맞추어 화면 색상을 조절하는 기술이 들어있다.

안방에 앉아서 실물크기 선수들의 축구경기를 본다는 꿈같은 현실을 재현해낸 제우스는 영국 TV제조업체인 ‘타이탄’의 제품이다. 타이탄의 CEO인 안소니 겐조우는 “우리는 세상에 다시 없는 가장 특별한 화면을 구축해냈다”고 소개한다.

한편, 제우스는 현재 단 4대만 생산됐으며 그중 2대는 벌써 팔렸다. 1대는 익명의 영국 백만장자 개인 수영장에, 1대는 프랑스 칸 해변에 위치한 한 호텔 프론트에 설치될 예정이다. 나머지 2대는 아직 타이탄 홈페이지에서 주문할 수 있는데 1대당 가격은 100만 파운드(약 17억)이다. 만일 이것이 너무 비싸다고 생각된다면 15만 파운드(약 2억 5천만 원)에 맞춤형 생산도 가능하다.

사진=Titan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