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대 여교사, 남편 몰래 男제자 둘과 홀딱 벗고…

입력 : 2014.07.14 00:00 ㅣ 수정 : 2014.09.13 11: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대 여교사가 남자제자들과 부적절한 육체관계를 맺은 혐의로 경찰조사를 받아 논란이 일고 있다.



미국 펜실베이니아 지역매체 피츠버그 포스트-가제트는 지역 고교 영어 교사로 재직 중인 티파니 레이세스(26)가 학생 강제 성관계 혐의로 기소됐다고 9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지역 경찰 측에 따르면, 피츠버그 북서부 뉴 브라이튼 고교 영어 교사였던 티파니 레이세스는 마지막 학기가 끝난 지난 5월 27일과 28일 양일 간 본인이 담당했던 수업의 18세 남학생 2명을 차례로 집에 초대해 술을 마시게 한 뒤 성관계를 맺었다.

레이세스는 하루에 한 번씩, 남학생 둘을 집으로 불러들여 맥주를 제공한 뒤, 은밀히 육체관계를 맺었다. 심지어 레이세스는 유부녀였는데 남편이 직장일로 잠시 집을 비운 사이 해당 행위를 벌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후, 레이세스는 본인의 나체모습이 담긴 사진과 성적 유혹이 담긴 문자메시지를 해당 남학생 둘과 주고받으며 해당 행위를 절대 비밀에 붙일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이 사실은 학교 내에 빠르게 소문이 퍼졌고 관련 사진과 문자 메시지를 지역 경찰이 입수하면서 전모가 밝혀졌다.

현재 레이세스는 관련 혐의로 교사직에서 해고된 상황인데 그녀의 변호인은 “당시 남학생 둘과 성관계를 맺을 때 강제성이 없었다. 그리고 이미 해당 행위가 이뤄졌을 때 남학생 둘은 학교를 졸업한 상황이었고 레이세스도 더 이상 그들의 선생님이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경찰 측의 생각은 다르다. 지역 경찰서장 레오 매카시는 “합의가 됐던 안됐던 아직 성숙하지 못한 17~18세 학생들과 성관계를 맺는 것은 중범죄다. 또한 학기가 끝났더라도 당시 그녀는 엄연히 학생 둘의 교사였다”고 밝혔다.

한편, 레이세스에 대한 첫 재판은 오는 22일 열릴 예정이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