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사람들은 왜 서로 보기 싫어도 ‘페친’을 맺을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최대 글로벌 소셜네트워킹 서비스 ‘페이스북’ 회원들은 실제 일상생활에서는 별로 친하지 않거나 심지어 보기 싫은 사람일지라도 온라인상에서는 ‘페친(페이스북 친구)’을 맺고 이를 계속 유지하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최근 미국 머니 세이빙 사이트 쿠폰코데스프로닷컴(CouponCodesPro.com)의 조사에 따르면, 보기 싫은 사람과 계속 페친을 유지하는 까닭은 사람들의 마음속에 그들의 일상생활을 계속 ‘염탐’하고자 하는 욕구가 있기 때문이다.

쿠폰코데스프로닷컴은 소셜 미디어를 즐겨 사용하는 미국 성인 2,570명을 대상으로 다음과 같은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질문내용은 첫째, 현재 페친은 몇 명인지? 둘째, 페친 중 진짜 절친한 친구는 몇 명인지? 셋째, 실제로는 보기 싫은 사람이더라도 온라인상에서는 친분관계를 유지할 것인지? 넷째, 온라인에서는 친구지만 실제로는 싫어하는 사람을 일상에서 마주칠 경우 자리를 피할 것인지? 였다.

설문조사결과를 보면 첫째 평균 페친 수는 평균 671명, 둘째 그중 실제 절친한 친구 수는 평균 18명, 셋째 실제 친하지 않더라도 온라인상에서는 친분관계를 유지하겠다는 응답비율이 약 68%, 넷째 온라인에서는 친구지만 실제로는 싫어하는 사람을 일상에서 마주칠 경우 자리를 피하겠다는 응답 비율은 절반에 달했다.

그렇다면 이들은 왜 보기 싫은 사람과 계속 페친을 유지하려는 것일까? 그 이유를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1. 그들이 평소 무슨 일을 하는지 알고 싶어서-69%

2. 보기 싫어도 피를 나눈 가족이거나 내 연인의 가족이라서-57%

3. 어쨌든 업무협조에 필요한 동료라서-54%

4. 친구삭제하면 안 좋은 이미지를 줄까봐 어쩔 수 없이 유지 한다- 50%

5. 그들을 통해 내가 사회적으로 어떻게 비춰지는지 혹은 내 가족이 어떻게 느껴지는지 알아내기 위해-31%

이와 관련해 쿠폰코데스프로닷컴 측은 “이 조사결과는 온라인상에서의 친분은 실생활의 친분과 구별된다는 것을 알려 준다”며 “소셜 미디어의 발달로 많은 사람들이 본인의 일상을 온라인으로 공유하고 있지만 사실 그 이면에는 다른 이들의 삶을 엿보고자 하는 염탐기질도 동시에 발전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중요한 것은 자신이 SNS로 다른 삶을 엿보는 만큼 다른 이들 또한 내 일상을 엿보고 있음을 알아야 한다는 점이다”라고 밝혔다.

자료사진=포토리아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