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고혈압 주범? ‘소금’은 억울하다 <연구>

입력 : 2014.09.12 18:58 ㅣ 수정 : 2014.09.16 16: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보통 소금 속 나트륨은 고혈압을 유발시키는 직접적 원인 중 한가지로 인식되고 있지만 최근 나트륨과 고혈압은 큰 관련이 없다는 주장이 제기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미국 타임지는 프랑스 파리5대학·파리13대학 의학·영양역학센터 공동연구진이 “나트륨 섭취와 고혈압 유발은 큰 관련성이 없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연구진은 고혈압을 유발시키는 가장 큰 원인이 무엇인지 밝혀내기 위해 프랑스 성인남녀 8670명의 혈압 데이터를 비교 분석하는 방대한 조사를 진행했다. 결과를 살펴보면, 의외로 소금 속 ‘나트륨’ 섭취는 고혈압 유발과 큰 관련성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트륨 대신 고혈압의 주요 원인으로 드러난 것은 연령, 알코올 섭취 그리고 체질량지수(BMI)로 나타나는 비만도였다.

고혈압(hypertension)은 혈압이 정상 범위보다 높은 만성 질환을 의미한다. 보통 정상 혈압은 수축시 100~140mmHg, 이완시 60~90mmHg이며 지속적으로 수축시 140mmHg, 이완시 90mmHg 이상으로 측정되면 고혈압으로 본다. 고혈압은 뇌졸중, 심근경색, 심부전 등의 심혈관계 질환을 유발시키는 주요 위험 인자인데 평소 전조증상이 거의 없어 ‘조용한 살인자’라는 별칭으로 불린다.

기존 학계에서는 고혈압 원인을 구체적으로 밝혀내지는 못했지만 유전적 요소가 가장 크다고 보며 환경적 요소로는 스트레스, 식생활 등을 꼽았는데, 특히 나트륨 섭취가 큰 요인으로 작용한다는 주장이 지배적이었다. 때문에 고혈압 환자들에게 병원에서 저염식 식단을 추천하는 경우도 많다.

이번 연구결과는 나트륨이 반드시 고혈압을 유발시키는 것은 아니며 알코올 섭취, 연령, 비만 등 보다 복합적인 원인이 존재한다고 보기에 기존 학계의 인식과 차이를 두고 있다. 단, 이번 연구결과는 나트륨에 대해서만 입장 차이가 존재할 뿐, 고혈압에 있어서 고지방식, 음주 등의 ‘식단’에 주요 원인이 있다고 보는 점은 같다. 특히 연구진에 따르면, 평소 과일과 채소를 꾸준히 섭취해줄 경우 고혈압 증세가 감소되는 것은 사실로 확인됐다. 연구진은 “고혈압 유발에 있어서 가장 큰 원인은 ‘체중 증가’로 추정 된다”고 덧붙였다.

반론도 존재한다. 최근 미국 질병 통제 예방 센터(CDC)는 미국 내 학생 10명 중 9명은 기존 권장량을 초과한 나트륨을 섭취하고 있고 6명중 1명은 고혈압을 앓고 있다는 보고서를 발표했다.



CDC는 해당 학생들이 주로 섭취하는 음식이 “피자, 가공육, 햄버거, 치킨, 파스타, 과자 등으로 대다수에 나트륨이 함유되어있다”며 “최근까지 진행된 고혈압 연구결과에서 주요 원인을 나트륨으로 지목하고 있다. 나트륨 섭취를 줄이면 고혈압이 감소된다는 임상 사례가 대부분”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미국 고혈압 저널(American Journal of Hypertension)’에 발표됐다.

자료사진=포토리아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