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UFO

성남 모란 상공서 ‘불덩어리 UFO’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성남 모란 상공 ‘불덩어리 UFO’
한국UFO조사분석센터 제공



지난 14일 밤 성남시 성남동에서 모란 방면 상공에 뜬 미확인비행물체(UFO)를 한 시민이 포착했다고 한국UFO조사분석센터가 17일 공개했다. 37초간 찍힌 동영상에는 붉은색을 발하는 오렌지색 발광물체가 선명하게 보인다.



당시 촬영자인 권태욱씨(51)는 “이날 밤 10시 10분쯤 담배를 피우려고 집 옥상으로 올라가 잠시 하늘을 바라보던 중 전방 상공에 불이 활활 타는 듯한 비행물체를 발견하고 아내에게 전화한 뒤 스마트폰 카메라로 찍기 시작했다”면서 “물체는 보름달정도 크기만 하게 보였고 소리는 전혀 들리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이 물체가 혹시 항공기라 불이 붙었으면 비행하지 못할 건데 하는 생각이 들었을 정도로 불덩어리 자체였다”고 덧붙였다.

▲ 성남 모란 상공 ‘불덩어리 UFO’
한국UFO조사분석센터 제공



영상을 분석한 한국UFO조사분석센터의 서종한 소장은 “영상에 잡힌 발광체의 크기 정도를 볼 때 최초 맨눈으로 관측할 당시에는 더 큰 형태로 보였을 것”이며 “물체의 핵 주변에 이글이글거리는 듯한 광휘 현상이 뚜렷하게 관찰되고 있어 일반적인 항공기 위치표시등의 점멸 현상이나 풍등, 천문 현상과는 뚜렷한 차이점이 있어 기존의 물체로 볼 수 없다”고 설명했다.

또 서 소장은 “당일 촬영 시각대에 ISS(국제우주정거장)은 지나가지 않았다. 천문현상일 가능성도 고려해 한국천문연구원에 확인한 결과 당일 그 시간대의 특이한 천문 현상은 없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번 영상은 지난 추석 연휴 기간 중 영월, 통영, 김해, 군포, 세곡동 등 전국 곳곳에서 목격, 촬영 제보가 빗발쳤던 붉은색의 구체 출현과 무관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몇몇 지역에서 풍등 행사를 했으나 시각과 일자를 비교한 결과 그와는 다른 물체임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사진=한국UFO조사분석센터 제공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