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무지개와 번개가 동시에…희귀 장면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외국의 한 풍경전문 사진작가가 무지개와 번개가 공존하는 보기 드문 장면을 담은 사진을 공개해 네티즌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이 12일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영국의 사진작가 제이미 러셀은 번개와 폭풍과 관련한 풍경사진을 찍는 작가로, 최근에는 영국남단에 있는 와이트섬에서 반 아치형의 무지개가 떠 있는 한편 번개가 내리치는 묘한 순간을 포착하는데 성공했다.

이는 비가 그치고 해가 비치기 시작할 무렵 무지개가 뜬 뒤, 무지개 저편에서 여전히 번쩍이는 한줄기 번개를 담은 것으로, 두 장의 풍경사진을 하나로 합친 듯한 독특한 느낌을 준다.

무지개와 번개가 동시에 나타나는 것은 매우 보기 드문 기상현상으로 알려져 있다.

대부분은 폭풍우가 지나간 직후에 발생하며, 무지개 안쪽 또는 바깥쪽에서 ‘번쩍’이며 번개가 내리친다.

이러한 현상이 발견된 것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 5월에는 미국 사우스다코타주의 한 국립공원에서 쌍무지개와 번개가 동시에 나타나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비슷한 현상은 미국 아칸소주, 중국 하이난 등지에서도 포착된 바 있다.

한편 전문가들은 이 같은 현상이 나타날 때에 무지개 아래 지역에 비가 내릴 수 있으며, 비가 내리는 동시에 번개가 치고 무지개가 떠 있는 것을 한 번에 포착하는 것은 매우 드물고 어려운 일이라고 밝힌 바 있다.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