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단종 아이팟 클래식 ‘귀한몸’ 됐네…몸값 4배로 치솟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애플 아이팟 클래식



애플 제품 중 가장 ‘오래된’ 마니아를 보유하고 있는 아이팟 클래식이 단종과 동시에 몸값이 치솟고 있다.

영국 인디펜던트 등 해외 언론의 11일자 보도에 따르면, MP3 플레이어인 아이팟 클레식은 2002년 오리지널 버전이 출시된 이후 2008년까지 음악을 즐기는 사람들의 가장 ‘멋스러운 필수품’으로 인기를 끌었다. 아이폰 시리즈가 출시되기 전까지 아이팟 클래식은 스마트폰의 역할까지 담당하며 뮤직 플레이어의 아이콘으로 자리 잡았다.

하지만 팀 쿡 애플 CEO는 지난 10월 “아이팟 클래식의 부품을 더 이상 생산·유지하기가 어렵고 최근 몇 년 동안 판매량이 급격히 줄었다. 판매를 중단한다”고 선언했다.

애플의 단종 선언이 나온 뒤, 기존 마니아를 포함해 ‘레어 아이템’(구하기 어려운 희귀한 물품) 수집가들의 관심까지 더해지면서 아이팟 클래식의 몸값은 급상승하기 시작했다.

실제로 2008년 249달러(약 27만 5000원)에 판매되던 아이팟 클래식은 현재 일부 이베이 등 일부 인터넷 거래 웹사이트 등에서 당시 판매가의 4배에 달하는 1000달러(약 110만 5000원)를 호가하고 있다. 특히 가장 최근에 출시된 아이팟 클래식의 용량은 160GB에 달해 시중에서 판매되고 있는 그 어떤 MP3 플레이어보다도 많은 음악을 휴대할 수 있다는 점에서, 뒤늦게 이를 소유하고자 하는 사람들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일부에서는 이를 두고 ‘크리스마스 시즌의 머스트 해브(Must-have) 아이템’ 이라고 지칭할 만큼, 아이팟 클래식의 인기는 정점을 향해가고 있다.

사실 아이폰 클래식의 품귀 현상은 이미 예견된 바 있다. 지난해 초 영국의 유명 전자제품 리뷰 매거진인 스터프 매거진의 에디터 윌 던은 “아이팟 클래식의 가격이 2배 이상 오를 것이니 이를 미리 사두는 것이 좋겠다”고 ‘예언’하기도 했다.

현재 아이팟 시리즈 중 터치스크린을 장착한 아이팟 터치만이 판매되고 있지만, 최대 용량이 아이팟 클래식의 160GB의 절반에 불과한 80GB 뿐이어서 아이팟 클래식을 향한 향수는 더욱 짙어지고 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