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IS ‘결혼 거부’ 여성 150명 살해…임신부까지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가 이라크 서부 안바르 주에서 IS 전투원들과의 결혼을 거부한 여성 150명을 처형했다고 이라크 인권부가 밝혔다. 처형된 여성 중에는 임신부도 상당수 포함돼 있었다.

인권부는 16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IS는 바그다드에서 서쪽으로 약 57km 떨어진 팔루자 시를 수차례 공격했으며 살해한 여성들을 다른 사망자들과 함께 매장했다고 전했다.


성명에 따르면 지하디스트들과의 결혼을 거부한 여성 최소 150명이 아부 아나스 알-리비라는 이름의 전투원에게 살해됐다. 또한 수백 명의 시민이 살해협박을 받고 북부 도시 알 와파로 강제 이주했다. 또한 이 과정에서 수많은 아이가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IS는 안바르 주에서 약 85%에 달하는 대부분의 땅을 점령했으며 주도인 라마디 점령을 위한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한편 IS는 지난달에도 이라크의 한 마을에서 14세 소녀를 IS 대원과 강제 결혼시키기 위해 데려가다 이를 막는 소녀의 부모 등 일가족 5명을 그 자리에서 살해하기도 했다. 또 최근에는 비이슬람교도 여성은 성 노예로 삼아도 된다는 지침까지 공표해 파문을 일으켰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