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원뉴스

모터레이서, 도둑맞는 바람에 다카르랠리 포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다카르랠리에 참가한 모터사이클 레이서가 도둑을 맞는 바람에 경주를 포기하는 어이없는 사건이 발생했다.

아르헨티나의 모터사이클 레이서 아리엘 구아리노는 4일(현지시간) 페이스북을 통해 "경주를 포기했다. 랠리에서 중도하차한다"면서 다카르랠리 포기를 선언했다. 다카르랠리는 이날 로사리오에서 스타트를 끊었다.

대회 1일차 다카르랠리는 로사리오에서 코르도바 주의 비야 카를로스 파스로 이어지는 코스를 달렸다.

도중에 차량 고장이나 사고로 조기에 대회를 접는 경우는 종종 있지만 선수 스스로 개막 당일에 포기를 선언한 건 드문 일이다.

선수는 왜 이런 결정을 내렸을까?

뒤늦게 알려진 사연을 보니 문제는 경비였다. 구아리노는 "다카르랠리를 뛰기 위해 모은 돈을 몽땅 잃어버렸다"면서 "더 이상 참가가 불가능해졌다"고 밝혔다.



개막일 로사리오를 출발한 구아리노는 산뜻하게 코스를 돌파하고 코르도바 비야 카를로스 파스에 도착했다.

고향에 도착한 그는 첫 코스를 소화한 모터사이클 레이서들과 함께 가벼운 퍼레이드를 했다. 관중들은 선수들에게 몰려들어 어깨동무를 하거나 팔짱을 끼면서 기념사진을 찍었다. 구아리노도 관중들과 어울려 즐겁게 사진을 찍었다.

선수가 전 재산(?)을 잃은 건 이때였다. 코스를 돌면서 쓰기 위해 챙겨놨던 돈이 감쪽같이 사라졌다.

구아리노는 "관중들이 몰렸을 때 누군가 주머니에 있던 돈을 빼간 것 같다"고 말했다.

그에게 남은 건 바지주머니에 넣어두었던 480페소, 우리돈으로 약 5만5000원 정도였다. 그는 "코스를 완주하려면 기본적으로 식비, 기름값 등은 있어야 하는데 경비로 쓰려고 모은 돈을 몽땅 잃었다"면서 "대회를 계속하지 못하게 됐다."고 말했다. 구아리노는 "십시일반으로 도움을 준 친구들, 경비 일부를 후원한 스폰서 등에게 미안하다"고 안타까워했다.

구아리노는 애마 혼다 XR 600를 몰고 다카르랠리 어드밴처 부문에 출전했었다.

사진=디아리오우노

임석훈 남미통신원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