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원뉴스

음주운전 체포남, 경찰 조롱 ‘메롱 머그샷’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음주 측정을 거부해 체포된 미국 남성이 수감된 직후 경찰서에서 촬영하는 머그샷(mugshot, 경찰이 용의자 식별에 사용하는 얼굴 사진)에서도 혀를 내밀고 경찰을 조롱하는 모습으로 촬영에 임해 화제가 되고 있다고 미 현지 언론들이 8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미국 뉴욕주 나이아가라에 거주하는 브라언 맥가이어(26)는 지난 4일, 제대로 차선을 지키지 않고 운전하다가 주경찰 순찰차에 검문을 당하고 말았다. 경찰은 맥가이어 입에서 술 냄새가 풍기는 것을 알고 그에게 ‘똑바로 걷기’ 테스트를 실시했지만, 그는 실패하고 말았다.

이에 해당 경찰관은 음주측정기를 통한 음주운전 테스트를 하려고 하자 맥가이어는 경찰관과 승강이를 벌이며 거부했다. 결국, 음주 측정 거부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된 맥가이어는 경찰서에 와서도 계속 화가 난 얼굴로 해당 경찰관과 말다툼을 벌였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맥가이어는 해당 경찰서가 유치장에 수감하기 직전에 촬영하는 머그샷에서도 마치 자신을 체포한 경찰관에게 조롱이라도 하듯이 순간적으로 혀를 내밀어 해당 경찰서 관계자를 황당하게 했다고 현지 언론들은 덧붙였다.



하지만 맥가이어는 자신을 체포한 경찰관에 대해 불만을 표출한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머그샷 촬영 이후 즉각 수감됐으며 이번 달 26일 음주운전 측정 거부 혐의로 재판이 열릴 예정이라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사진=경찰을 조롱하듯 혀를 내밀고 머그샷을 촬영한 맥가이어 (현지 경찰국 제공)

다니엘 김 미국 통신원 danielkim.ok@gmai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