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원뉴스

얼렁뚱땅 미국 경찰? 다친 운전자 타고 있는 사고차량 그대로 견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교통사고로 다친 사람이 사고차량과 함께 견인되는 황당한 사건이 벌어졌다. 부상한 남자는 사고가 난 지 6시간 만에 발견돼 극적으로 목숨을 건졌다.

최근 미국 오하이오의 데이턴에선 자동차가 전신주를 들이받은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경찰이 출동해 현장을 수습하고 사고차량은 견인됐다. 이상한 건 운전자의 행방이었다. 현장이 수습된 후 운전자가 없었다는 말이 들렸지만 누구도 큰 관심을 두지 않았다.

사라진 운전자는 어디로 간 것일까? 의문은 견인한 차량을 보관하고 있던 곳에서 풀렸다. 뒤늦게 사고차량을 이동하려던 직원이 차량 안에서 도와달라며 신음하는 남자를 발견했다. 사고가 난 지 6시간 만이었다.



사고를 당한 남자와 함께 자동차가 견인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경찰은 뒤늦게 경위를 확인하겠다고 나섰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차량을 운전한 사람이 타고 있는 자동차가 그대로 견인된 이유를 조사하고 있다"며 "철저하게 이유를 밝혀낼 것"이라고 말했다.

당장 입장이 곤란해진 건 당시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들이다. 경찰은 "사고현장을 수습할 때 규정에 따라 제대로 확인을 했는지, 과실이 없었는지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운전자가 사고 직후 겁을 먹고 현장을 떠났다가 견인차량을 찾아간 것일 수도 있다. 경찰은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지만 큰 무게를 두진 않고 있다. 발견된 당시의 상태를 볼 때 남자가 스스로 이동한 것으로 보긴 힘들다는 것이다.

현지 언론은 "사람이 타고 있는 사고차량이 그대로 견인됐을 가능성이 가장 높다"며 경찰이 따가운 시선이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사진=뉴욕데일리뉴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