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원뉴스

60대 남성 12살 소녀 임신하자 정신병 핑계… 네티즌 분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61살 된 미국 남성이 12살 된 소녀를 유혹해 여러 차례 성관계를 가진 후 이 소녀가 임신을 하자 줄행랑을 친 후 경찰이 수사를 시작하자 자살하겠다고 위협했지만 결국 체포됐다. 하지만 이 남성은 체포된 뒤에도 반성은커녕 자신이 정신병을 앓고 있다는 핑계를 돼 네티즌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고 미 현지 언론들이 12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미국 플로리다주 잭슨빌 지역에 거주하는 워터 존슨(61)은 지난해 10월 초순부터 이웃에 거주하는 12살 된 소녀를 유혹해 수차례 성관계를 가졌다. 하지만 이 소녀가 몸이 이상하다고 호소하자 존슨은 지난달 말일 이 소녀와 함께 병원을 찾았다.

하지만 소녀를 검사한 병원 측에서 소녀가 임신했다는 사실을 통보하자 존슨은 즉각 줄행랑을 치고 말았다. 이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수사에 나서자 존슨을 경찰서에 전화를 걸어 자신을 추적하면 자살할 것이라고 협박하기도 했다.

결국, 경찰에 의해 체포된 존슨은 자신의 성폭행 사실을 전면 부인하며 이번에는 자신이 이중인격 장애 등 정신 분열증을 앓고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경찰 조사 결과, 존슨은 이미 12세에서 18세 사이의 소녀들을 성추행 혐의가 3건이나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40년간이나 존슨을 알고 지냈다는 피해 소녀의 한 친척은 “단지 12살 된 어린 소녀일 뿐인데 어찌 이런 일이 발생할 수 있느냐”라며 충격을 금치 못했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감옥에 수감된 존슨은 현재 약 15억 원 상당의 보석금이 책정된 가운데 중형이 선고될 것으로 예상되며, 다음 재판 날짜를 기다리고 있다고 현지 언론들은 덧붙였다.

사진=12살 소녀를 임신시킨 혐의로 체포된 워터 존슨 (해당 경찰국 제공)

다니엘 김 미국 통신원 danielkim.ok@gmai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