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집 만드는 ‘세계 최대 3D 프린터’ 등장…높이 12m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저렴한 비용으로 주택을 만들 수 있는 세계 최대 크기의 3D 프린터가 공개되는 것으로 알려져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탈리아 유명 3D 프린팅 업체인 ‘WASP’가 오는 18일부터 20일까지 3일간 이탈리아 롬바르디아주(州) 마사에서 자체 행사를 통해 새로운 3D 프린터를 공개한다고 미국 온라인 전문지 ‘3D프린트닷컴’이 이탈리아 현지 언론 보도를 인용해 6일(현지시간) 전했다.

WASP는 ‘World’s Advanced Saving Project’의 약자로, 이 업체는 현재 이탈리아에서 데스크톱으로 운용할 수 있는 가정용 3D 프린터를 제작하고 있지만 앞으로 자사 3D 프린터를 사용해 제3세계에 저렴하게 주택을 공급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들이 야심차게 만든 3D 프린터는 높이 12m라는 세계 최대 크기를 자랑하는 델타형 3D 프린터 ‘빅델타’다. 이 프린터를 사용하면 저렴한 비용으로 주택을 지을 수 있다고 업체 측은 자부하고 있다.



WASP는 “빅델타의 구축은 매우 중요한 의미가 있다”면서 “우리는 오는 2030년까지 집을 필요로 하는 연소득 3000달러(약 360만원) 이하인 사람들이 40억 명에 달할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유엔(UN)의 추정에 따르면, 우리는 앞으로 15년간 이 수요를 맞추기 위해 매일 3D 프린터로 주택 10만 개를 건설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빅델타’가 얼마나 빠른 속도로 정확하고 안전하게 주택을 만들어내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조만간 행사를 통해 그 성능이 드러날 것으로 짐작된다.

갈수록 전·월세가 상승하는 요즘 같은 시기. 3D 프린터를 사용한 주택이 대안이 되길 기원해본다.

사진=3D프린트닷컴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