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침대에서 옛 남친 이름을 부르다니...” 질투가 부른 살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순간적인 질투심을 억누르지 못하고 여자를 끔찍하게 살해한 남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미국 마이애미 경찰이 동거녀를 살해한 혐의로 히스패닉계 청년 피델 로페스(24)를 체포했다고 현지 언론이 최근 보도했다.



남미에서 미국으로 건너가 마이애미에 정착한 청년은 현지에서 만난 여자와 동거생활을 하고 있었다.

사건이 벌어진 날 청년은 동거녀와 사랑을 나누다 갑자기 통제불능 폭력범으로 돌변했다. 성관계를 갖던 중 동거녀가 자신을 옛 남자친구의 이름으로 불렀다는 이유에서다.

순간 화가 머리 끝까지 치민 남자는 집안을 난장판으로 만들고는 급기야 여자를 공격했다.

경찰은 "유리병, 헤어아이온 등 닥치는대로 물건을 집어던지면서 결국 여자를 살해하기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여자친구를 살해한 청년은 경찰에 전화를 걸어 "여자친구가 제대로 숨을 쉬지 못한다."며 도움을 요청했다. 긴급 출동한 경찰은 화장실에 쓰러져 있는 여자를 발견했지만 여자는 이미 숨이 끊어진 상태였다.

여자는 남자가 무자비한 공격을 퍼붓자 화장실로 피했지만 결국 목숨을 잃은 것으로 추정됐다.

집에 있던 남자는 바로 경찰에 체포됐지만 처음엔 혐의를 극구 부인했다.

남자는 "성관계를 갖다가 기절을 했다."며 "정신을 되찾은 뒤에는 경련을 일으켰지만 여자를 공격한 적은 없다."고 주장했다.

여자친구가 화장실에서 숨진 이유에 대해 청년은 "사랑을 나누던 여자가 갑자기 화장실로 달려가 구역질을 하다가 쓰러졌다."고 했다.

그러나 정황상 남자를 용의자로 확신한 경찰이 집요하게 추궁하자 결국 남자는 사실을 털어놨다.

그는 "침대에 여자친구가 옛 남자친구의 이름을 불렀다."며 "두 번이나 여자친구가 옛 남자친구의 이름을 부르자 화가 치밀어 여자를 폭행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청년이 여자를 폭행하면서 강제로 성관계를 가진 것으로 의심된다."며 "성폭행과 살인의 혐의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웃들은 "청년이 평소 다혈질로 보였다."고 증언했다.

사진=페이스북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