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알쏭달쏭+] 고양이는 ‘단맛’ 모르고 ‘쓴맛’ 잘 느낀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고양이 단맛 쓴맛
사진=포토리아



사람이 쓴맛‧단맛‧신맛‧짠맛‧감칠맛 등 5가지 맛(오미, 五味)을 골고루 느끼는데 반해 동물에게는 유독 쓴맛을 느끼는 감각세포가 더 많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필라델피아 모넬화학감각센터(Monell Chemical Senses Centre)의 연구에 따르면 고양이를 포함한 대부분의 동물들은 사람에 비해 유독 쓴맛을 느낄 수 있는 미각수용체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초식동물에게서 이러한 특징을 쉽게 찾을 수 있었는데, 이는 야생에서 먹는 풀 등의 먹이가 이로운지 해로운지를 결정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예컨대 단맛이 나면 먹이에 당 성분이 있다는 것으로, 동물들은 이 단맛을 에너지를 내는데 중요한 영양소가 있다는 뜻으로 받아들인다. 이와 유사하게, 쓴맛이 나는 먹이를 먹을 경우 해당 식물에는 잠재적으로 유해한 독성분이 있을 수 있다고 인식해 삼키지 않고 뱉어내는 것.

이렇게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해서는 다른 어떤 맛보다 쓴맛에 더 민감해야 할 필요가 있으며, 이러한 이유로 쓴맛을 느끼는 미각수용체가 많다는 것이다.

반면 고양이나 바다사자, 치타나 호랑이 등은 단맛을 느끼는 감각수용기가 거의 없어서 단맛을 느끼지 못하는 것으로 밝혀진 바 있다. 2005년 모넬화학감각센터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이들 동물들은 주로 육식을 하기 때문에 에너지원을 뜻하는 단맛을 느낄 필요가 없다.

하지만 최근 연구를 통해 초식이 아닌 육식을 하는 고양이 등 육식동물도 쓴맛을 감지해내는 감각수용체가 발달해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연구진은 수 마리의 고양이 DNA를 정밀 분석한 결과 이들 고양이에게서 각기 다른 쓴맛 미각수용체를 가진 유전자 12종을 발견했다. 같은 방법으로 조사한 결과 개는 15종, 판다는 16종, 북극곰은 13종의 쓴맛 미각수용체를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즉 초식동물이 아닌 육식동물도 쓴맛을 느끼는데 영향을 미치는 유전자를 다량 보유하고 있는 것.

연구를 이끈 모넬화학감각센터 연구진은 “육식동물들이 먹이를 잡아먹을 때, 일부 무척추동물이나 파충류, 양서류 등은 피부(껍질)에 독성을 내포할 수 있으며, 이를 감지하기 위해 육식동물 역시 초식동물처럼 쓴맛에 민감할 수 있는 미각수용체를 가진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 공공과학도서관 학술지 플러스 원(PLOS ONE) 최신호에 실렸다.

사진=포토리아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