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UFO

밤새 생긴 미스터리 ‘크롭 서클’ UFO 흔적?

입력 : 2015.11.13 09:27 ㅣ 수정 : 2015.11.13 09: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크롭 서클(미스터리 서클)



외계인이 남긴 흔적일까, 원인을 알 수 없는 자연의 작품일까.

아르헨티나의 한 농촌에서 크롭 서클(미스터리 서클)이 무더기로 발견됐다. 크롭 서클은 평지나 밭 등지에 생긴 의문의 문양을 말한다.



크롭 서클이 발견된 곳은 아르헨티나 살타의 밭이다. 마치 누군가 커다란 도장을 꾹꾹 찍은 듯 규칙적으로 크기의 변화가 있는 서클이 밭에서 발견됐다.

드론을 이용해 상공에서 촬영한 사진을 보면 밭에는 모두 9개의 서클이 만들어져 있다. 각각 크기가 다른 서클은 일렬로 정렬돼 있고, 서클과 서클은 작은 통로 같은 라인으로 연결돼 있다.

가장 큰 서클의 지름은 9m, 가장 작은 서클의 지름은 4m다.

크롭 서클은 하룻밤 사이에 만들어졌다. 익명을 원한 주민은 인터뷰에서 "전날에 없던 서클이 하룻밤 사이에 생겼다."면서 "정교한 서클을 보고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크롭 서클이 발견되면서 지역엔 UFO가 다녀갔다는 소문이 돌기 시작했다. 한 주민은 "밤에 이상한 불빛을 목격했다는 사람이 있다."면서 UFO가 밭에 착륙했었다는 말이 돌고 있다고 말했다.

살타에서 크롭 서클이 발견된 건 처음이 아니다. 현지 언론은 "지난 10년간 여러 차례 비슷한 사례가 보고됐다."면서 "살타에 UFO가 자주 출몰한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고 보도했다.

현장을 조사한 UFO 전문가 메르세데스 카사스는 "크롭 서클은 외계인의 흔적으로 알려져 있다."면서 "UFO가 자주 목격되는 살타에서 크롭 서클이 빈번하게 발견되는 건 이상한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

사진=크로니카

서울신문 나우뉴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