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무기

입력: 2015.12.15 16:28 ㅣ 수정 2015.12.15 16:28

레이저 무기에 초음속 비행까지…노스럽, 차세대 전투기 개념도 공개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군수업체 노스럽그루먼이 개발에 착수할 차세대 전투기의 개념도가 처음 공개됐다.

군사전문지 ‘브레이킹 디펜스’는 14일(현지시간) 노스럽그루먼의 6세대 전투기는 장거리전략 폭격기인 ‘B-2’와 무인항공기(드론)인 ‘X-47B’를 섞어놓은 듯 하다고 밝혔다.

이 업체의 연구·기술·선행 디자인 부책임자인 크리스 에르난데스는 “6세대 전투기는 해외에서 운용할 기지의 부족으로 장거리 비행능력을 갖추고 많은 무기를 운송할 수 있어야만 생존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이는 작은 ‘B-2’와 많이 비슷한데 실제로 이런 디자인이 유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차세대 공중 장악’(Next Generation Air Dominance)이라는 개념으로 만들어질 이 전투기는 노스럽그루먼의 두 디자인팀이 참여하고 있다.

또한 이 전투기에는 레이저 무기가 장착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항공우주 책임자인 톰 바이스는 레이저 무기의 적용을 위해서는 열을 어떻게 관리하느냐가 관건일 것이라고 말했다. 레이저 무기는 특성상 열이 발생하므로, 적의 레이더에 쉽게 걸릴 수 있어 진보된 스텔스 기능이 필요하다.

이어 에르난데스는 전투기의 동력과 추력 시스템에도 열의 확산을 방지하는 기술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음속으로 비행하며 레이저 무기를 보유한 이 스텔스 전투기는 오는 2030년까지 실전에 배치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또한 이 전투기에는 인공지능(AI) 기술을 사용해 유·무인 전투기를 통합한 전투체계가 적용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는 유인 전투기 1대가 저비용 드론 20대를 원격조종해 공격하는 것. 각 드론은 표적에 관한 획득정보를 제공하면서 미사일을 운반하는 장치 역할을 하게 된다.

사진=노스럽그루먼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