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무기

입력: 2016.01.26 17:35 ㅣ 수정 2016.01.26 17:36

美 육군, 무인헬기·무인차량 합동 정찰작전 성공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 육군이 무인 헬리콥터와 무인 차량을 이용한 합동 정찰작전 시범에 성공한 것으로 알려져 관심을 모으고 있다.



25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의 보도에 따르면 미국의 카네기멜론 대학교와 시코르스키 항공은 지난 10월 27일 자율주행 헬리콥터 및 차량을 이용한 원거리 정찰 작전 시범에 성공했다.

이 시범에는 시코르스키가 개발한 자동 운항 시스템인 ‘매트릭스 테크놀로지’를 탑재한 UH-60MU 블랙호크 헬리콥터, 그리고 카네기멜론대학 내셔널 로보틱스 엔지니어링 센터(NREC)에서 개발한 무인차량(UGV) ‘랜드 테이머’가 활용됐다.

시범은 먼저 블랙호크가 랜드 테이머를 20㎞ 떨어진 지점에 강하시키는 것으로 시작했다. 이후 랜드 테이머는 약 10㎞ 거리를 이동하며 해당지역의 정찰 데이터를 수집하는데 성공했다. 랜드 테이머는 원격조종 또한 가능해 필요에 따라 인간 조종사가 적절히 개입해 랜드 테이머를 조작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랜드 테이머에는 화생방 감지 장치가 내장돼 있어 정찰지대의 화학, 생화학, 방사능 위협을 효과적으로 찾아낼 수 있으며, 이렇게 수집한 데이터를 수십㎞ 바깥의 기지에 전송하는 기능을 갖추고 있다. 덕분에 인간 병력을 위험 의심 지역에 투입하지 않고도 해당 지역의 위험성을 미리 평가할 수 있다.

이 시범은 자율조종 기술을 이용해 원거리 정찰작전을 완벽히 수행할 수 있다는 점을 명확히 보여줬다고 평가받고 있다. 향후 미군은 이 기술을 통해 위험지역 및 미답지에 대한 첩보 수집 효율성을 증대하고 인간 병력의 손실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연구를 지원한 미 육군 ‘전차·차량 연구 개발 설계 센터’(TARDEC) 책임자 폴 로저스 박사는 “무인 항공기와 무인 차량의 이같은 협동 능력은 향후 지상군 지휘관들의 작전 수행 역량을 크게 신장시켜 줄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NREC

방승언 기자 earn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