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무기

입력: 2016.04.11 09:02 ㅣ 수정 2016.04.11 09:02

[고든 정의 TECH+] 사람없이 자율항해하는 선박, 잠수함까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대잠전 지속추적 무인선(ACTUV) (사진=미국방위고등연구계획국)



지난 1월 27일, 미국 방위 고등연구계획국 (DARPA)와 미 해군 연구소 (U.S. Office of Naval Research)가 합작으로 개발한 ACTUV (ASW Continuous Trail Unmanned Vessel·대잠전 지속 추적 무인선)의 풀 스케일 모델이 성공적으로 테스트 항해를 마쳤습니다.

'드론쉽'이라는 별명으로 더 잘 알려진 이 무인 선박은 기존의 무인선박과는 달리 비교적 큰 크기로 40m 길이에 배수량이 140t에 달하는 자율 항해 선박입니다. 명칭에서도 알 수 있듯이 주 임무는 잠수함을 수색, 추적하는 일입니다.

미 해군과 DARPA가 드론쉽을 개발한 이유는 사실 대잠전 능력을 항샹하는 것도 있지만, 비용 문제가 가장 크다고 할 수 있습니다. 기존의 구축함으로 대잠전을 수행할 경우 하루 70만 달러(약 8억 640만원)의 비용이 소요되는 반면, ACTUV는 1만5000 달러에서 2만 달러(1728만~2304만원) 사이의 비용으로 대잠수함 수색 및 추적 임무를 수행할 수 있습니다.



비록 ACTUV가 어뢰 같은 대잠전 무기를 장착하지는 않았지만, 대신 레이시온사에서 제작한 5세대 소나인 Modular Scalable Sonar System (MS3)를 장착해 적 잠수함이나 군함을 수색, 추적하는 것은 물론 작은 물체도 스스로 감지하고 회피하는 능력을 지니고 있습니다. 적어도 대잠수함 수색 능력만큼은 훨씬 값비싼 대형 구축함 못지않은 것이죠.

대형 구축함은 여러 임무를 동시에 수행할 수 있기는 하지만, 가격이 비싸므로 평시에 운용할 수 있는 수량에는 한계가 존재합니다. 만약 ACTUV가 적 잠수함을 찾아주기만 한다면 구축함은 물론이고 대잠 항공전력을 동시 투입해 훨씬 비용 효과적인 대잠전을 수행할 수 있는 것입니다. 적은 비용 추가로 넓은 지역에서 동시 수색이 가능한 것은 말할 필요도 없습니다.

ACTUV와 같은 무인 선박 프로젝트는 이전에도 존재했지만, 현실적으로 가능하게 된 것은 자율 주행차와 마찬가지로 관련 소프트웨어 기술이 크게 진보한 덕분입니다. 하지만 현재 무인 선박 기술 개발은 수상함에만 국한되지 않고 있습니다.

보잉사는 장거리 무인 잠수정인 에코 보이저(Echo Voyager)를 공개했습니다. 무인 잠수정은 이미 널리 사용되고 있으나 대부분 모선에서 원격으로 조정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하지만 에코 보이저는 모선 없이 한 달 정도 자율적으로 항해하면서 적 잠수함 등에 대한 정보를 자율적으로 수집할 수 있는 능력을 지닌 자율 주행 무인 잠수정입니다. 길이 역시 기존의 무인 잠수정보다 훨씬 긴 15.5m에 달합니다.

▲ 에코 보이저. (사진=보잉)



초기 등장한 무인 선박이나 잠수정은 모선에서 원격으로 조정하는 수준이었습니다. 그러나 최근 등장한 무인 선박은 사람의 통제하에 자율적으로 장시간 작전을 수행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게 되었습니다. ACTUV나 에코 보이저는 이런 변화를 보여주는 대표적인 사례입니다. 문제는 그다음입니다.

비무장 자율 항해 선박의 다음 단계가 공격할 수 있는 무장을 갖추는 것이라는 점은 어렵지 않게 유추할 수 있습니다. 무인기 역시 처음에는 정찰용으로 개발되어 대형화되다가 마침내는 무장을 갖춘 무인 공격기로 발전했습니다.

어뢰나 미사일을 장착한 무인 잠수정이나 무인 군함이 적 선박을 공격해 인명을 살상하는 것은 아직은 현실이 아니지만, 머지않은 미래에 현실이 될 기반은 갖춰졌습니다. 이는 무인기의 경우처럼 다시 윤리적 논쟁을 불러일으킬 것입니다.

기술 발전은 항상 밝은 면만 있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그것은 기술 자체보다는 그 기술을 쓰는 인간의 문제입니다. 자율 주행차나 자율 비행 드론처럼 자율 항해 선박의 등장은 막을 수 없을 것입니다. 따라서 그것을 더 현명하고 바람직하게 사용하는 고민이 필요한 때입니다.

고든 정 통신원 jjy0501@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