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성소수자 커플, 중남미 최초 유대식 전통혼례 올린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달중 중남미에서 최초로 유대인 전통혼례로 동성결혼식을 올리게 되는 커플이 결혼반지를 내보이며 환히 웃고 있다.



동성혼인이 또 다시 새로운 역사를 쓰게 됐다.

아르헨티나 부에노스 아이레스 유대인회당에서 사상 처음으로 동성커플의 결혼식이 열린다. 동성커플이 유대인 전통 결혼식을 올리는 건 중남미에서 처음이다.

아르헨티나 유대인 게이협회는 9일(현지시간) "유대인공동체 NCI 임마누엘이 최근 열린 회의에서 여자커플의 결혼을 만장일치로 승인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의 결혼식은 이달 중 열릴 예정이다.

유대인 전통 혼례를 올리게 된 여자커플은 2014년 혼인신고를 하고 정식 부부가 됐지만 아직까지 결혼식을 올리진 못했다.



두 사람은 유대인답게 전통 혼례를 올리겠다고 했지만 보수적 성향이 강한 유대인공동체 NCI 임마누엘은 동성커플의 결혼식을 불허했다.

이때부터 두 사람은 "동성커플의 권리를 인정하라"며 투쟁을 시작했다.

지루한 투쟁을 벌이던 두 사람에게 대반전의 기회가 온 건 지난달 3월 21일 유대인공동체 NCI 임마누엘이 2006년 유대교 보수파가 내린 의견을 따르기로 결정하면서다. 당시 유대교 보수파는 "동성커플도 유대법과 전통 의식에 따라 결혼식을 올릴 수 있다"면서 동성결혼을 허용했다.

유대인공동체 NCI 임마누엘은 중남미 유대인공동체 중에선 처음으로 유대교 보수파의 의견을 받아들이기로 했다.

극적인 반전이 현실화하면서 유대인 여자커플에겐 전통 의식에 따라 결혼을 할 수 있는 길이 활짝 열렸다.

유대인 성소수자 사이에선 환호가 터졌다.

유대인 게이협회는 "이번 결정이 종교적 권리에 대한 평등에 대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면서 NCI 임마누엘의 결정을 환영했다.

협회 관계자는 "정식 부부가 된 후에도 전통 의식에 따라 결혼을 올리겠다는 의지를 꺾지 않은 두 사람이 인간승리를 거둔 셈"이라고 말했다.

이번 유대인 공동체의 결정으로 아르헨티나는 동성혼인에 관한 한 중남미 선구자로 다시 한 번 우뚝 서게 됐다.

아르헨티나는 2010년 중남미 국가로는 사상 처음으로 동성결혼을 합법화했다.

2년 뒤 아르헨티나는 여장남자와 성전환자에게 '심리적 성별'을 인정한다는 법까지 제정했다. 생물학적 정체성과 심리적 성 정체성이 일치하지 않는 경우 신분증에 '심리적 성'을 표시해도 된다는 게 법의 핵심 내용이다.

사진=인포바에

임석훈 남미통신원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