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14세 중학생, 작은 아이디어로 ‘천만장자’ 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불과 14세 소년이 무려 350억원 가치의 회사를 창업했다면 믿을 수 있을까?
최근 미국 CNN 등 현지언론은 앨라배마주 오펠리카의 중학생인 테일러 로젠탈(14)이 3000만 달러의 회사 인수제안을 단칼에 거절했다고 보도했다.

우리나라로 치면 한참 학교와 학원을 오갈 나이인 테일러는 단순한 아이디어를 현실로 실현해 단박에 미국 내 최연소 거물 기업가로 이름을 올렸다. 한 편의 영화같은 테일러의 성공스토리는 지난해 시작됐다. 평소 학업은 물론 학교 야구선수로 활약한 테일러는 주 내에서 벌어지는 야구시합에서 많은 학생들이 다치는 것을 지켜봤다.

문제는 학생들이 다쳤을 때 현장에서 간단한 응급처치에 필요한 변변한 기구나 약도 없다는 사실을 알게된 것. 이에 테일러는 찰과상, 화상, 물집 심지어 벌에 쏘였을 때 간단히 치료할 수 있는 휴대용 응급키트가 필요하다는 것을 절감했다. 이에 처음 테일러가 구상한 아이디어는 야구대회 중 임시 가게를 열어 이같은 응급키트를 부모들을 상대로 팔아보자고 구상했으나 인건비 문제로 포기했다. 이어 구상한 것이 바로 자판기.

이 아이디어를 구체적으로 실현할 수 있었던 것은 교내 수업으로 개설된 청소년 창업 교육 프로그램이었다. 이 프로그램에서 응급키트 자판기 아이디어를 발표해 우승을 차지한 테일러는 본격적으로 창업의 길로 들어섰다. 특히 가장 큰 도움을 준 것은 역시 부모였다. 아버지는 방사선사로 어머니는 스포츠 의학 트레이너로 일하고 있었기 때문에 응급키트에 대한 구체적인 조언을 얻을 수 있었던 것.


이렇게 테일러는 여러 종류의 응급키트를 만들어 5.99달러~15.95달러에 파는 자판기 사업으로 특허를 냈고 10만 달러의 투자까지 유치해 사업에 돛을 달았다. 그리고 이 자판기 판매를 안전사고가 자주 일어나는 경기장, 놀이공원, 해변 등으로 확대했다.

테일러의 예상은 적중했다. 미국에서 가장 큰 식스 플랙스 테마 공원이 무려 100대의 자판기를 대당 5500달러(약 640만원)에 주문했기 때문이다. 이어 테일러는 얼마 전 뉴욕에서 열린 IT분야 기업, 벤처캐피털 관계자 등이 참여하는 유명 스타트업 컨퍼런스인 '테크크런치 디스럽트'에도 참여해 전국구로 이름을 날렸다.

이제는 어엿한 스타트업 회사인 레드메드(RecMed)의 CEO가 된 테일러는 3000만 달러의 회사 인수 제안도 거절했다고 밝혀 세간을 놀라게 했다. 테일러는 "미국 내 가장 큰 헬스케어 회사에서 우리 회사를 3000만 달러에 인수하겠다고 했지만 거절했다"면서 "그 이유는 이미 우리회사가 그 이상의 가치를 가졌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5000만 달러(약 580억원)로 다시 매각 제안이 온다면 팔 생각도 있다"며 웃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