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학생 17명 성폭행 뒤 밀림 숨어 살던 교사, 구속되자 자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페루 밀림 속에 숨어 살다가 경찰에 붙잡히고 있는 실바.



최소한 17명 여학생을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된 페루의 교사가 구치소에서 목을 매 목숨을 끊었다.

경찰은 "페루 교도소에선 아동으로 상대로 한 성폭행범에 수감자들이 잔인한 보복 린치를 가하곤 한다"며 "교사가 린치를 당할까 겁을 내다 자살을 한 것 같다"고 밝혔다.

목숨을 끊은 교사 바스케스 다 실바(66)가 경찰에 붙잡힌 건 지난 23일(현지시간).

페루 북부 카파밤바의 한 중학교에서 교사로 재직하던 그는 9~12살 여학생 17명을 성폭행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도피행각을 벌여왔다.

페루 정부는 5900달러(약 700만원)의 현상금까지 내걸었지만 바스케스 다 실바의 행방은 좀처럼 확인되지 않았다.



그랬던 경찰에게 지난주 한 통의 제보전화가 걸려왔다. "당신들이 찾는 성폭행 교사가 밀림에 숨어 있소."

정확한 제보 덕분에 경찰은 페루 북동부 로레토 지방의 밀림에 숨어지내던 교사를 전격 체포했다. 바스케스 다 실바는 밀림에 허름한 집을 짓고 숨어 살고 있었다.

페루 사법부는 체포된 그에게 18개월 예비구속을 결정했다. 남미에선 사법행정이 빠르지 않아 예비구속기간이 긴 편이다.

반드시 교사를 법정에 세우겠다는 사법부의 결의는 물거품이 됐다.

바스케스 다 실바는 체포된 지 3일 만에 구치소 독방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당국은 "경비를 서던 경찰이 아침을 먹기 위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교사가 셔츠를 벗어 쇠창살에 묶고 목을 맸다"고 밝혔다.

경찰은 목을 맨 그를 발견하고 바로 응급조치를 취하고 병원으로 옮겼지만 교사는 결국 사망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바스케스 다 실바는 5년 전 카파밤바의 한 중학교로 부임했다.

평소 학생들에게 손찌검을 하는 등 행동이 거칠었던 그는 피해자들의 뒤늦은 고백으로 여학생들을 성폭행한 사실이 드러나자 종적을 감췄었다.

사진=페루 경찰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