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입력: 2016.12.08 17:30 ㅣ 수정 2016.12.08 17:30

스위스 여군 SNS 사진 논란…허용 범위는 어디까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 여성 군인이 자신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자신의 사회적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렸다가 경고를 받는 일이 발생했다. 사진 속 어떤 모습이 문제가 됐을까.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7일자 보도에 따르면, 입대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스위스 여군 발렌타인 모리나(24)는 최근 자신의 SNS 계정에 셀프카메라 사진 등 자신의 모습이 담긴 여러 장을 업데이트 했다.

여기에는 카메라를 정면으로 보고 활짝 웃고 있는 평상시의 모습 외에도, 침대에 누워 있거나 폴댄스(봉춤)를 추는 모습 등이 포함돼 있다.

특히 문제가 된 사진 중 하나는 침대에 누운 채 찍은 셀카 사진이다. 이 여군은 스위스 군복을 입은 채 사진을 찍어 업로드했다. 그러나 사진을 본 일각에서는 그녀가 군사 임무를 담당하는 중에도 강박적으로 사진을 찍어 개인 SNS 계정에 올리고 있다며 비난했다.

폴댄스를 추고 있는 모습을 담은 사진도 비난의 대상에 올랐다. 사진을 본 사람들은 군인인 그녀가 자신의 여성성(性)을 지나치게 강조했다고 비난했다.

비난이 심해지자 스위스 군 당국이 나섰다. 스위스 국군 대변인인 다니엘 레이스트는 “앞으로는 신병이 개인 SNS에 문제가 될 만한 사진을 올리는 것을 엄중 단속하겠다”면서 “만약 사진을 올리고 싶은 사람이라면 반드시 상급자에게 이를 문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문제가 된 신병 외에도 많은 여성 군인들이 자신의 모습을 담은 사진을 SNS에 돌리고 있다”면서 “다만 군 이미지를 해치지 않는 긍정적인 내용을 담은 사진이라면 제재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근 스위스 내에서는 가혹행위를 의심케 하는 군 장병들의 동영상이 공개돼 파문이 일기도 했다. 문제가 된 동영상에는 잠든 사병의 침대를 통째로 들어 밖으로 옮겨 놓거나, 졸고 있는 사병의 뺨을 세게 치고 웃어 넘기는 모습 등을 담고 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