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40년 이상 숲에 방치된 고물차…알고보니 5억 짜리

입력 : 2016.12.26 14:17 ㅣ 수정 : 2016.12.27 16: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0년 이상 숲 속에 방치된 고물차 한 대가 우리 돈으로 무려 5억원을 호가한다면 믿을 수 있을까?

최근 미국 폭스뉴스 등 현지언론은 매사추세츠의 한 숲에 방치된 애스턴 마틴의 차량 한 대가 다음날 18일(현지시간) 경매에 나온다고 보도했다.

약 37만 5000달러~47만 5000달러(약 4억 5000만원~5억 7000만원)의 가치가 매겨진 이 차는 지난 1960년 영국에서 생산된 '애스턴 마틴 DB4'(Aston Martin DB4)다.

1958년 처음 생산된 DB4는 페라리 250GTO와 어깨를 나란히 했던 고성능 스포츠카로 지금의 애스턴 마틴을 있게한 일등 공신이다. 직렬 6기통 알루미늄 합금 엔진을 얹은 DB4는 240마력에 최고 속력 225㎞/h, 정지상태에서 시속 96㎞까지 걸리는 시간은 9초 정도다. 



DB4는 총 1,113대가 생산됐으며 이번에 경매에 나오는 차량은 1960년 영국에서 생산돼 이듬해 배를 타고 미국으로 수출된 제품이다. 이후 이 차량은 1970년 대 초반까지 운행되다가 지금의 숲 속에 그대로 방치됐다.

경매 주관사인 월드와이드 옥션 측은 "오랜 시간 숲 속에 방치된 탓에 차량 전체가 녹이 든 상태"라면서 "복원하면 운행에는 지장이 없을 정도"라고 밝혔다. 이어 "자동차 역사상 가장 매력적인 차종을 경매에 부칠수 있어 영광"이라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