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입장료 2만원 아끼려다 호랑이에 물려 죽은 남자

입력 : 2017.01.30 16:59 ㅣ 수정 : 2017.01.31 09: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 29일 닝보 야거얼동물원에서 호랑이가 남자를 무참하게 공격하고 있다. (사진=CGTN)



아내와 아이들과 함께 동물원에 간 남자가 호랑이에게 처참하게 물려 죽은 사고가 발생했다. 입장료 130위안(약 2만 2000원)을 아끼려 동물원 담을 넘다 벌어진 일이기에 더욱 어이없다는 반응이었다.

끔찍한 모습을 담은 사진과 동영상이 외신과 사회적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급속히 유포하며 누리꾼들을 경악케 했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지난 29일 오후 2시 30분쯤 중국 저장성 닝보시 야거얼동물원에서 호랑이 사육사가 먹이를 주기 위해 호랑이를 가까이 부르고 있을 때 한 검은색 옷을 입은 한 남자가 갑자기 난간을 넘어 호랑이 우리 안으로 들어갔다.그리고 호랑이를 놀리는 듯한 행동을 취하자 호랑이 한 마리가 달려들었다.

끔찍한 사고를 당한 장모씨는 이날 가족들과 함께 야거얼동물원을 찾았다. 가족들은 모두 입장료를 내고 들어갔지만, 자신은 130위안을 아끼기 위해 3m 높이의 동물원 외벽을 넘기로 했다. 외벽을 넘은 뒤 또다른 담을 넘어 갔지만 그 곳은 호랑이들이 살고 있던 우리였다.

▲ 호랑이가 장씨의 다리를 물고 숲 속으로 끌고 가려 하고 있다. (사진=CGTN)



실제 상황이 발생한 뒤 찍은 동영상 속에서도 호랑이는 남자가 일어서려 하면 목 주변을 물며 주저앉히고, 다른 호랑이 두 마리는 곁에서 그 모습을 지켜보고 있었다. 그리고 남자의 다리를 물고 질질 끌어서 숲으로 데려가려고 했다.

급히 동물원 직원들이 폭죽을 쏘고, 물대포를 쏘며 호랑이를 쫓아낸 뒤 남자를 병원으로 데려갔지만 결국 숨지고 말았다. 남자를 공격한 호랑이는 경찰에 의해 사살됐다.



닝보 야거얼동물원은 200종이 넘는 동물을 관리하고 있는 중국 내 최대 야생동물원으로 꼽히고 있다.

박록삼 기자 youngt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