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만 52년, 1만9032일…매일 뛴 전직 마라토너

입력 : 2017.02.01 18:02 ㅣ 수정 : 2017.07.11 21: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52년간 매일 뛴 전직 마라토너 론 힐(78).
론힐UK / 페이스북



52년이 넘는 긴 세월 동안 하루도 빠지지 않고 계속 달리기를 해온 전직 마라토너가 가슴 통증을 이유로 기록을 멈추게 됐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등 외신은 31일(현지시간) 유럽과 영국연방의 남자 마라톤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던 전직 마라톤 선수 론 힐(78)이 52년의 달리기 대장정에 마침표를 찍었다고 보도했다.

영국의 위대한 마라토너 론 힐은 지난 1964년 12월부터 1만9032일 동안 단 하루도 빼놓지 않고 계속해서 달렸지만, 최근 가슴 통증이 나타나 달리기를 멈춰야만 했다.

영국 육상경기연맹(UKA)에 따르면, 론 힐은 2004년까지 총 115번의 마라톤을 완주했다. 마지막 완주는 1996년 보스턴 마라톤대회로 공식기록은 2시간52분이었다. 그의 최고 기록은 1970년 보스턴에서 세운 2시간 10분 30초.

전세계의 달리기 기록을 추적하는 단체 ‘스트릭 러너스 인터내셔널’(SRI)에 따르면, 론 힐이 마지막 1마일(약 1.6㎞)을 완주한 것은 지난달 28일이었다.

론 힐은 SRI을 통해 “400m도 채 지나지 않아 가슴에서 통증이 시작돼 800m를 남겨두고는 통증이 극심해졌다. 죽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지만, 1마일을 16분 34초에 완주했다”면서 “이제 그만두는 방법 외에는 다른 것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1993년 자동차 사고로 가슴뼈가 골절됐지만 계속해서 달려왔다.

▲ 1975년 네덜란드 엔스헤데 마라톤에서 우승을 차지한 론 힐.
CC BY-SA 3.0 nl(Verhoeff, Bert / Anefo)



론 힐은 1969년 유럽 육상선수권대회와 1970년 영연방 경기대회의 마라톤 부문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다.

올림픽에도 3회 출전했지만 큰 성과는 내지 못했다. 1964년 도쿄 올림픽에서 남자 1만 m 달리기에서 18위, 4년 뒤 멕시코 올림픽에서 같은 종목 7위. 1972년 뮌헨 올림픽에서는 마라톤에 출전해 6위를 차지했다. 1970년 보스턴 마라톤 대회에서는 우승을 차지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