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남성 탈모 유전자 위치 찾았다 (연구)

입력 : 2017.02.16 11:25 ㅣ 수정 : 2017.02.16 11: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남성 탈모 유전자 위치 찾았다
ⓒ포토리아



남성형 탈모의 유전적인 원인이 구체적으로 밝혀지게 될까. ‘국내 1000만 탈모인’들에게 한 줄기 빛과 같은 연구 성과가 나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영국 에든버러대 연구진이 남성형 탈모와 관련한 유전자 위치 200여 곳을 알아냈다고 국제학술지 ‘플로스 제네틱스’(Plos Genetics) 최신호(2월 14일자)에 발표했다.

연구진은 탈모에 관한 게놈 전체의 공동 연구를 수행하고 있는 UK 바이오뱅크(UK biobank)와 협력해 40~69세 남성 5만2000명의 게놈과 건강에 관한 자료를 조사했다.

▲ 남성형 탈모에 관한 대다수의 유전적 신호는 어머니에게서 물려받는 X 염색체에서 유래했다.
에든버러대



그 결과, 남성형 탈모와 관련한 유전자 위치 287곳을 정확하게 알아낼 수 있었다. 유전자 위치는 유전자가 염색체상에 차지하는 위치를 말하며 학계에서는 흔히 유전자 자리(gene locus)라고 칭한다.

또한 이번 연구에서는 개인이 탈모로 머리가 빠지는 정도를 예측하는 데 도움이 되는 특정 유전자 지표도 발견했다.



이뿐만 아니라 “남성형 탈모에 관한 대다수의 유전적 신호는 어머니에게서 물려받는 X 염색체에서 유래한 것이었다”고 연구를 이끈 사스키아 하허나르스 박사과정 연구원은 밝혔다.

또한 공동 연구자인 윌리엄 데이비드 힐 박사는 “이번 연구는 탈모 발생 시기를 조사한 것은 아니므로 앞으로 그 시기를 확인할 수 있으면 더 강력한 유전적 신호를 이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연구 책임자인 리카르도 마리오니 박사는 “우리는 여전히 한 사람의 탈모 유형에 관한 정확한 예측에 많은 시간을 쓰고 있다”면서 “그렇지만 이번 결과로 한 걸음 더 나아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결과는 탈모의 유전적인 원인에 관한 이해도를 높이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