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입력: 2017.02.20 14:49 ㅣ 수정 2017.02.20 14:49

마돈나가 입양한 쌍둥이 父, “친부 권리 포기 안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마돈나와 그녀가 최근 입양한 말라위의 두 쌍둥이 여아

▲ 마돈나가 입양한 말라위 쌍둥이의 친부



미국 팝가수 마돈나(58)가 아프리카 말라위에서 4세 쌍둥이 여아를 입양한 소식이 알려지면서 찬사가 쏟아진 가운데, 이 쌍둥이 여아의 아버지가 충격적인 폭로를 해 눈길이 쏠리고 있다.

마돈나는 이달 초, 현지 법원으로부터 에스터와 스텔라라는 이름의 4세 쌍둥이 여아 입양 승인을 얻었다. 이후 자신의 SNS에 두 쌍둥이의 사진을 올리며 입양을 공개적으로 확정했다.

마돈나는 이미 2006년 데이비드 반다, 2009년 머시 제임스 등 두 아이를 말라위에서 입양한 바 있다. 이번에 입양한 두 여아는 잠비아 국경 인근 마을에 살다 보육원으로 보내졌다.

말라위 사법부 관계자에 따르면 아이들의 엄마는 이들을 낳고 일주일 만에 사망했고, 이후 형편이 어려워지자 아버지가 직접 쌍둥이 딸들을 보육원에 맡겼다.

아프리카 지역 아이들의 잇따른 입양이 이어지면서 마돈나는 ‘선행의 아이콘’으로 자리잡았는데, 최근 에스터·스텔라 쌍둥이 자매의 친아버지라고 밝힌 남성이 영국 언론에 “아이들의 입양을 승인하지 않았다”고 밝혀 논란이 예상된다.

그는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일요판인 ‘더 메일 온 선데이’와의 인터뷰에서 “처음에는 유명하고 돈 많은 여성이 쌍둥이 딸들을 데려가 좋은 교육을 시켜주고, 그 이후에 다시 딸들이 내 곁으로, 우리 가족 곁으로 돌아오는 줄로만 알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하지만 지금 사람들은 내게 ‘딸들을 영원히 입양 보낸 것’이라고 말하고 있으며, 나는 이것이 사실이라고 믿고 싶지 않다. 나는 현재도 그 아이들의 아버지이고, 미래에도 그럴 것”이라고 밝혔다.

아내가 사망한 뒤 두 쌍둥이를 버렸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강하게 부인했다.

그는 “아내가 세상을 떠나고 아이들이 조금이라도 더 나은 환경에 있길 바라는 마음에 직접 보육원에 데려다 준 것 뿐”이라면서 “법원의 입양 판결로 내 딸들을 다시는 보지 못하게 될 줄은 꿈에도 몰랐다”고 말했다.

이 남성은 자신이 사인한 문서가 영원히 딸들을 볼 수 없다는 것에 동의하는 것인줄은 몰랐다며, 자신이 쌍둥이들의 아빠인 이상 아이들이 언젠가는 자신의 집으로 돌아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와 관련해 마돈나 측은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