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4억 년 전 살았던 몸길이 2m ‘육식 지렁이’ 발견

입력 : 2017.02.22 14:42 ㅣ 수정 : 2017.02.22 14: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4억 년 전 지구에 살았던 거대 지렁이의 상상도



지구상에서 4억 년 전 살았던 육식 지렁이의 턱 화석이 발견돼 학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영국 브리스틀대학 연구진이 캐나다 온타리오 해변에서 찾은 이 고대 지렁이 화석의 주인은 날카로운 이빨과 큰 입으로 물고기를 잡아먹고 살았을 것으로 추정된다.

지구상에서 4억 년 전 살았던 고대 지렁이는 몸길이가 2m에 달할 정도로 거대했으며, 지금까지 발견된 적이 없었던 새로운 종(種)이다.

연구진은 이번에 발견한 화석과 현존하는 보빗웜(Bobbit Worms)을 비교 분석했다. 보빗 벌레로 불리는 보빗웜은 왕털갯지렁이의 일종으로 몸길이는 최대 3m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전 세계 온대, 열대 수역의 얕은 바다에 분포하는데, 연구진은 새로 발견한 화석의 주인과 보빗웜이 친척 관계일 것으로 추측했다.

연구진은 “이 생물은 보통 따뜻하고 수심이 낮은 열대지역 바다에서 서식했으며, 양호한 서식환경이 몸집을 키우는데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른 벌레들보다 더 큰 몸집으로 태어나 더 많은 먹이를 먹을 수 있었던 환경 역시 몸집을 거대하게 키우는데 일부분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추정되지만, 정확한 이유는 아직 연구 중”이라고 덧붙였다.

전문가들은 4억 년 전 고대 육식 지렁이의 발견 및 연구가 당시 생태계를 추측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자세한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네이처’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 최신호에 실렸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