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자리가 없어서”…노모를 트렁크에 태우고 운전한 아들

입력 : 2017.03.01 15:41 ㅣ 수정 : 2017.07.10 19: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이든 어머니를 자동차 트렁크에 태우고 운전하는 아들의 사진이 공개돼 큰 비난을 받고있다.

지난 28일 중국 인민일보등 현지언론은 허난성의 한 도로 위에서 촬영된 사진과 이에 얽힌 사연을 보도했다.

현지 네티즌들의 큰 비난을 받고있는 이 사진은 지난 26일 점심시간이 지난 후 촬영됐다. 당시 도로를 달리는 자동차 트렁크에 한 할머니가 타고있는 모습이 사람들에게 목격된 것. 이에 길가던 시민이 사진을 촬영해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 공개했고 순식간에 사진은 온라인을 타고 퍼져나갔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자동차 좌석에는 할머니의 아들을 포함 가족들이 타고 있었다. 이에 어떻게 노모를 위험천만하게 자동차 트렁크에 태우고 운전할 수 있느냐는 비난이 쇄도했다.


리우라는 이름으로만 알려진 아들은 "당시 가족들 모두 점심식사를 마친 후 집으로 돌아가던 길이었다"면서 "좌석이 부족했는데 어머니가 트렁크에 타겠다고 먼저 말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집까지 거리가 가까워 별 문제가 없을 것이라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할머니 역시 "아들이 식당과 집을 두번이나 왕복하게 될 같아 트렁크에 타겠다고 말했다"면서 "사람들이 비난하는 말을 들었는데 우리 아들은 매우 착하다"며 자식을 감쌌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