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입력: 2017.03.14 11:05 ㅣ 수정 2017.03.14 11:05

적당한 술은 기억력 향상에 도움된다 (연구)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술이 기억력 향상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순간이 있다? (사진=포토리아)



지나친 음주가 단기기억상실이나 알코올성 치매를 유발한다는 사실은 익히 알려져 있다. 하지만 범죄 현장 목격과 같은 특별한 상황에서는 술이 기억력을 향상시키는데 도움이 된다는 사실이 연구를 통해 입증됐다.

영국 글래스고칼레도니언대학·런던사우스뱅크대학 공동 연구진은 성인 83명을 대상으로 실험을 실시했다.

연구진은 이들에게 남녀 2인조 도둑이 몰래 가정집에 들어가 노트북과 돈, 보석 등을 훔치는 장면을 담은 영상을 보여줬다.

이후 실험참가자를 세 그룹으로 나눈 뒤 첫 번째 그룹에게는 일정량의 술을 마시게 했다. 두 번째 그룹에게는 알코올 성분이 든 맥주를 ‘논 알콜’(non-alcohol) 맥주라고 속인 뒤 마시게 했고, 세 번째 그룹은 아무 것도 마시지 않게 했다.

연구진이 두 번째 그룹에게 ‘논 알콜’ 맥주라고 속이고 알코올 맥주를 마시게 한 것은 실험참가자들이 술에 대한 선입견이나 기대가 실험결과에 미칠 영향을 고려하기 위해서다.

첫 번째 그룹과 두 번째 그룹에게 제공한 술은 영국에서 음주운전 허용 한계인 ‘혈액 100㎖당 알코올 80㎎’(맥주 0.855ℓ)을 넘지 않았다.

연구진은 세 그룹에게 ‘같은 영상’이라고 말한 뒤 또 한 편의 영상을 보여줬다. 이는 원래 영상 속 도둑들의 ‘잘못된 정보’가 담긴 것으로, 예컨대 원래 영상에서는 남자 도둑이 파란색 점퍼를 입고 있었지만, 이번 영상에서는 녹색 점퍼를 입고 있는 식이다. 또 도둑들의 머리카락 색깔이나 훔친 물건들도 이전 영상하고는 미세하게 차이가 있었다.

하루가 지난 뒤 실험참가자들을 다시 불러 기억력 테스트를 실시한 결과 술을 마신 첫 번째, 두 번째 그룹이 술을 전혀 마시지 않은 세 번째 그룹에 비해 맨 처음 봤던 도둑들의 영상을 더욱 정확하게 기억한다는 것을 확인했다.

연구진은 “알코올이 새로 주입되는 기억을 차단해, 잘못된 정보를 들어오지 못하게 한 것으로 분석된다”면서 “이번 실험은 사건을 수사할 때, 음주가 목격자의 기억을 불러일으키는데 부정적인 영향을 준다는 인식을 바꿔놓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다만 목격자가 술을 마신 시간(사건발생 이전에 마셨는지, 이후에 마셨는지 등)과 마신 술의 양 등에 따라 진술의 정확도가 달라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자세한 연구결과는 ‘정신약리학’ 저널(Journal of Psychopharmacology) 2월호에 실렸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